"노안과 백내장 구분할 수 있으세요?" 성인 5명 중 1명만 "네"

인쇄

김안과병원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관리 인식조사 결과

건강은 보이는 만큼 지킬 수 있다. 특히, 고령층 건강에 시력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시력이 떨어지면 활동량이 줄어 만성질환·심뇌혈관 질환의 위험이 커진다. 뇌 기능이 저하돼 치매·우울증을 겪거나 낙상 등 불의의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시력은 젊을 때부터 관리해야 하지만,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는 지금까지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은 저조하기만 하다. 

김안과병원은 올해 국제실명예방위원회(IAPB)가 선정한 'Vision 2020'년을 맞이해 전국의 20~7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관리 인식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86.7%가 고령사회 진입을 알고 있었지만, 눈 건강 관리를 한다는 응답자는 38.0%에 불과했다.

김안과병원 장재우 원장이 세극등현미경을 이용해 환자의 눈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김안과병원

눈 건강 관리하고 있는 성인 10명 중 4명에 불과

우리나라 40세 이상 인구 중 43.2%가 백내장 환자, 3.4%가 녹내장 환자, 13.4%가 황반변성 환자다. 즉 중복질환을 고려해도 우리나라 40세 이상 인구의 절반가량이 실명에 이를 수 있는 노인성 안질환을 앓고 있는 셈이다. 100세 시대인 요즘, 연령이 높아질수록 노인성 안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비율은 점점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7년 이미 고령화사회에서 고령사회로 들어선 우리나라는 2025년경 초고령사회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UN 분류기준에 따르면 고령사회와 초고령사회는 전체 인구 중 65세 인구 비율이 각각 14%, 20% 이상을 차지할 때를 말한다. 우리나라는 현재 65세 이상의 인구가 14%를 넘어섰고, 5년 뒤에는 20%를 넘게 될 전망이다.

이처럼 기대 수명이 길어진 만큼 안구의 노화가 시작되는 40세부터는 눈 건강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이 시기에는 노안이 시작될 뿐만 아니라 각종 노인성 안질환도 급격히 발생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시력은 한 번 잃게 되면 좀처럼 되돌릴 수 없다. 따라서 노안이 시작되면 눈 상태 확인을 위해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조사에서 전체의 79.8%가 노안이 40~50대 초반에 발생하는 것으로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고, 73.3%가 이전에도 노안을 의심해 본 경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안을 의심한다는 응답자 중에서 실제 안과 진료를 받은 사람은 44.5%에 그쳤다. “노화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생각해서” 진료를 받지 않았다고 응답한 비율이 70.8%로 가장 높았다. 

40세 무렵부터 노안과 함께 발병할 수 있는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등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들은 제때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실명에 이를 수도 있다. 백내장은 노안과 증상이 비슷해 일반인이 정확히 구별하기가 쉽지 않아 방치하기 쉽다. 이번 조사에서도 노안과 백내장을 구분할 수 있다는 응답은 21.7%에 불과했다. 
 
정기적인 안과 검진받는 국민 15%에 그쳐

조사에서 눈 건강을 관리한다고 한 응답한 이들은 영양제 섭취가 34.2%로 제일 많았으며,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한다는 사람은 15.4% 밖에 되지 않았다. 정부에서 진행하는 일반건강검진의 공통항목은 물론 성별, 연령별로 특정 대상에게 추가되는 진단 항목조차 안과 분야는 안저검사 등 필수검사 없이 기본검사만 이뤄지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안과병원 장재우 원장은 “노안이 시작되는 시기의 눈 건강 관리에 대한 개인 및 국가의 인식을 높이면 노년에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문제인 고령화에 따른 사회적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국제실명예방위원회(IAPB)는 글로벌 차원에서 실명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있는데, 김안과병원도 노인성 안질환의 위험성을 알리는 등 국민 눈 건강 인식 제고를 위한 활동을 계속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