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속 불청객 '코드름' '턱드름' 막으려면

인쇄

임이석 피부과 전문의가 알려주는 피부 관리법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되면서 피부 트러블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마스크는 바이러스를 차단해주는 고마운 도구이지만, 사람에 따라 피부에는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코드름'(코에 난 여드름), '턱드름'(턱에 난 여드름)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코와 턱에 여드름이 심해졌다고 호소하는 이들이 늘었다.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피부과 전문의, 대한피부과의사회 고문)의 도움말로 마스크 착용 시 피부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T존, U존 부위 피지 늘 수 있어

마스크를 쓰면 입김이 마스크 안쪽에 머물게 된다. 그럴 경우 마스크 안쪽의 습도와 온도가 올라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특히 T존, U존 부위의 자극이 심해지면 피지 분비량이 늘어난다. 높은 온도로 땀 같은 분비물도 증가한다.

높은 피부 온도에 이 같은 각종 분비물이 얽히면 마스크 착용 안쪽으로 접촉성 피부염과 각종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평소 세안을 대충 하거나 피부 보습 관리에 소홀한 사람이라면 피부 트러블은 심해질 수 있다.

마스크로부터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생활습관으로 수분 보충을 꼽을 수 있다. 체내 수분은 피부가 건조해져 예민해지는 것을 막아준다. 물·과일을 충분히 먹어 체내 수분부터 보충해야 한다. 꼼꼼한 세안도 놓쳐선 안 된다. 각종 분비물과 높은 온도로 증가한 세균을 제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안 후에는 보습제를 발라준다.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은 주로 턱 여드름과 코 여드름으로 나타난다. 코의 경우 대표적인 T존 부위로, 피지가 많이 분비되는 곳이다. 거기에 마스크 내에서 입김으로 고온다습해지면서 피지가 더 많이 분비될 수 있다. 피지를 먹이로 하는 여드름균이 급격히 증식할 수 있다. U존 부위인 턱 역시 마스크의 물리적 자극으로 인해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마스크를 쓰거나 벗을 때 턱에 쓸리듯이 자극이 가해지는데, 이는 새 염증을 유발하거나 기존 염증을 심하게 만들 수 있다. 또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경우 마스크 내에 있던 각종 세균이 턱에 옮겨 피부 트러블이 심해질 수 있다.  
 

잘못 압출하면 흉터, 색소침착 위험

여드름은 흔한 피부 질환이다. 그러다 보니 가볍게 생각해 대응을 소홀하거나 잘못된 방법으로 접근하기 일쑤다. 손톱으로 여드름을 잡고 뜯는 등 잘못된 압출 방법을 선택하는 경우가 그 예다. 이럴 경우 여드름 부위가 흉터나 색소 침착으로 변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마스크로 인한 여드름 치료 역시 염증 조절, 피지 조절 등이 이뤄져야 한다. 높아진 피부 온도를 낮추고,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 피부를 진정시키도록 한다. 또 위생적이고 올바른 방법으로 여드름을 압출하고, 압출 후에는 반드시 소독해야 한다. 경우에 따라 피지를 조절하는 약물을 먹거나 레이저, PDT 등 다양한 레이저 치료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여드름이 생긴 경우 유제품, 단 음식, 초콜릿, 밀가루, 튀김 등이 여드름을 악화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 외에도 오염이 염려되는 마스크는 과감하게 버리고, 새제품으로 교환해 착용해야 한다. 또 오염을 눈으로 확인할 수 없더라도, 일정 기간 착용했다면 주기적으로 새 제품으로 갈아 착용하는 게 피부 트러블도 예방하고, 충분한 바이러스 차단 효과도 누릴 수 있는 방법이다.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

무엇보다 환자의 피부 타입이나 여드름 정도 등을 고려해 맞춤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생활습관 중 잘못된 부분은 없는지 등을 살펴보고 교정하는 것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여드름도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조기에 치료하고 대응하는 게 중요하다. 마스크로 인해 여드름이 생겼다면 조기에 치료·관리해야 병변이 더 심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섣불리 자가 치료하기보다는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게 안전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