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유전체 분석 기반 탈모 예측 기술 특허 취득

인쇄

헬로진 등 탈모 관련 유전자 검사 및 연계 사업 확대 추진

테라젠바이오는 유전체 분석 기반의 탈모 예측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테라젠바이오는 이번 특허 기술을 활용해 탈모 관련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강화하고, 의료기관 등과 연계한 모발 케어 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허의 명칭은 ‘탈모의 위험도를 예측하기 위한 조성물, 마이크로어레이(Microarray), 키트 및 이를 이용한 방법’이다.

테라젠바이오에 따르면 이번 특허 기술은 유전체 상의 특정 염기서열 변이 즉, 단일 염기 다형성(SNP)을 분석해 남성형 탈모, 여성형 탈모, 원형탈모증, 휴지기 탈모증 등 다양한 모발 관련 증상의 발생 위험 등급을 판정한다. 특히 단국대병원 피부과 박병철 교수팀과 함께 한국인 대상 실증 연구를 진행해 SNP 조합 및 분석 알로리즘 등을 개발했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 탈모 예측검사는 해외 연구자료를 바탕으로 이뤄져 정확도가 다소 낮았다”고 말했다. 한국인 대상 탈모 검사로 이같은 한계를 보완할 수 있다는 평가다. 

테라젠바이오는 향후 이번 특허 기술을 의료기관용 유전자 검사 서비스 ‘헬로진’과 DTC(소비자 대상 직접) 유전자 검사 서비스 ‘진스타일’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피부과 병·의원, 모발 클릭닉 등 의료기관 및 건강기능식품 업체, 미용 서비스 체인 등과의 제휴를 통한 맞춤형 모발 케어 사업 진출도 진행하고 있다. 홍경원 테라젠바이오 연구개발 이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한국인 탈모에 영향력이 큰 유전자 추가 발굴과 이에 따른 맞춤형 솔루션 개발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테라젠바이오는 지난 5월 테라젠이텍스의 바이오 부문 물적분할을 통해 100% 자회사로 신규 설립됐다. 아시아 최초 개인 유전체 분석 서비스 론칭, 국내 최다 항목 DTC 유전자 검사 승인 등의 성과를 올리며 유전체 업계를 이끌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