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치료와 치근단절제술, 무엇이 다를까?

인쇄

자연 치아 보존하는 법

치근단절제술은 자연 치아를 살릴 수 있는 최후의 보루다. 사진 고대구로병원

충치 등으로 인해 치수가 괴사됐거나 치근단(치아 뿌리 끝)에 염증 소견이 있다면 신경치료가 필요하다. 손상된 신경조직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빈 공간을 새로운 인공 대체물로 채워 넣어 증상을 관리한다. 만약 신경치료를 진행했는데도 잇몸이 붓거나 아프면서 증상이 지속되면 ‘치근단절제술’을 고려해야 한다.  

고려대 치과보존과 신주희 교수는 "치근단절제술은 치근단을 자르고 염증을 긁어낸 다음, 자른 뿌리 끝에서부터 충전재를 거꾸로 넣어 빈 공간을 채우는 치료"라며 "신경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았거나 신경치료 후에도 치근단에 염증이 존재하는 경우 치근단절제술을 시행한다"고 말했다.

치근단절제술은 치아의 끝을 다루는 치료로 미세현미경을 이용해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미세한 조직까지 찾아 제거할 수 있다. 치아를 뽑지 않고 자연 치아를 보존시킬 수 있는 마지막 수술 방법이면서 간단한 치과국소마취만으로 수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신 교수는 “치아의 바깥층인 법랑질(에나멜)에 작은 점 정도의 크기가 손상되었더라도 법랑질 안의 상아질은 그보다 훨씬 큰 우식부위를 형성할 수 있다”며 “최대한 자연 치아를 유지할 수 있게 탄산음료 섭취를 줄이고 규칙적으로 양치질하는 등 구강관리를 철저히 하고 치과 검진도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