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이 두려운 무좀, 생활 속 예방법은

인쇄

발 건조하게 하고 면 재질 양말 신어야

발이 습하고 축축한 상태가 지속되면 무좀에 걸리기 쉽다. 곰팡이균 감염에 더 취약해지고, 보행이나 마찰에 의한 지속적인 자극 때문에 피부에 균열이 생기면 곰팡이균 감염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안규중 교수(대한의진균학회장 역임)는 "특히 당뇨나 다른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무좀에 이환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무좀의 원인인 곰팡이균은 덥고 습한 환경에서 잘 번식한다. 주로 무좀에 걸린 다른 환자와의 직접적인 접촉 때문에 감염되고,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수영장이나 목욕탕 등에서 곰팡이균에 감염되기도 한다.

무좀은 정확한 진단과 적합한 치료를 통해 완치할 수 있는 질환이다. 안 교수는 "증상의 정도, 기저질환 여부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먼저 고려할 수 있는 치료방법은 국소 항진균제 도포다. 국소 치료로 잘 낫지 않는 경우에는 경구 항진균제 복용을 고려해야 하지만, 간 질환을 앓고 있거나 고지혈증 약물치료를 하는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무좀을 예방하려면 발을 건조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생활습관 교정이 중요하다. 또 샤워 후 면 재질의 양말을 신고 생활하는 것이 좋고,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도 무좀 예방에 도움이 된다. 무좀 환자는 손발톱백선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흔하다. 손발톱백선증 치료도 병행하는 것이 재감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