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비만대사수술 관심 커 …67%가 '긍정' 평가

인쇄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온라인 글 12만개 분석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에티콘(Ethicon) 사업부가 한국에서 최근 3년 동안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발생한 비만대사수술 관련 온라인 게시글 12만여 개를 수집 및 분석한 ‘비만대사수술 환자 의견 분석 보고서’를 10일 발표했다.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에 따르면 2019년 비만대사수술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비만대사수술 관련 글, 댓글 등 게시글이 2018년 대비 152% 증가했다. 보험 적용 전에는 환자들이 위풍선과 위밴드 같은 간편한 시술에 관심이 많았지만, 보험 적용 후에는 위절제술과 위우회술과 같은 수술 후기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비만대사수술에 관심을 가지게 된 주요 계기는 당뇨와 고혈압 등 기존 질병 개선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많이 언급된 질환은 당뇨병(60.4%)이었고, 고혈압(14.2%)과 고지혈증(7.8%)이 그 뒤를 이었다. 비만대사수술 관련 온라인 게시글은 대부분 환자 본인이 작성했고, 수술 후 1년 이내 본인의 경험과 문의 사항을 적극적으로 게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대사수술 경험자 만족도는 긍정 67.2%로 긍정적 평가가 높았고, 수술 후에는 식단, 운동, 영양제 복용 등 향후 관리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2019년 1월부터 체질량지수(BMI)가 35kg/m2 이상이거나, 30kg/m2 이상이면서, 비만 관련 질환이 동반되거나, 27kg/m2 이상이면서 제2형 당뇨병 환자가 비만대사수술을 받으면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다.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와 대한비만학회가 최근 온라인으로 공동 개최한 '2020년 국제 비만 및 대사증후군학회'에서도 비만대사수술 건강보험 급여화 1주년에 맞춰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안수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회장은 "비만대사수술에 대한 국내외 학술연구를 통해 장기간 축적된 효과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국내에서도 보험 급여화가 시행됐다"며 "학회 차원에서 환자에게 올바른 교육과 상담을 시행하고, 정확한 정보를 토대로 인증된 의료기관에서 양질의 수술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에티콘은 올해 말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토대로 비만대사수술의 효과성을 분석한 RWE(Real World Evidence) 빅데이터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