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실수하거나 손가락 빠는 아이 '코로나 블루' 확인을

인쇄

코로나19 시대,소아·청소년 스트레스 관리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외출 및 모임 자제, 운동 부족 등으로 대인관계가 축소되고 불안, 우울, 불면,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국민이 늘고 있다. 이른바 '코로나 블루'다.

특히, 소아청소년은 성인처럼 불안, 우울, 불면 등을 겪기도 하지만, 이 연령대만의 특징적인 스트레스 반응이 나타나기도 해 관심이 요구된다. 

이소영 순천향대 부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소아청소년의 스트레스를 방치하면 만성 우울증으로 발전하여 성인기까지 이어질 수 있고, 심하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며 "부모나 선생님이 소아청소년만의 스트레스 반응을 이해하고, 대화를 통해 정서적 공감대를 형성하여 우울증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미취학 아동은 자신의 감정을 말로 충분히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이의 행동을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야뇨증이나 손가락 빨기, 짜증, 공격성, 과잉행동, 식습관 변화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초등학생은 주로 등교, 등원을 거부하거나 집중력이 떨어지고, 아기처럼 퇴행하는 애착 행동과 두려움, 공격성 등이 증가할 수 있다. 사춘기 청소년은 비행, 공격적 행동 등을 드러내고, 이유 없는 신체적 통증이 나타나거나 학습장애 등으로 스트레스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이소영 교수는 “아이들은 어른들이 자신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느낄 때 스트레스를 잘 극복할 수 있다. 아이와 자주 대화하면서 감정을 잘 표출할 수 있게 돕고, 스트레스 반응 정도를 꾸준히 살피는 것이 좋다"며 "스트레스 반응이 심하고 지속하면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