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복기 5일인데 접촉자는 이틀 전부터만 분류? "지침 개정해야"

인쇄

강기윤 의원 "감염병 확산 사각지대 존재" 비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 범위가 너무 제한적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9일 "코로나19의 평균 잠복기가 5일임에도 불구하고, 질병관리본부가 지자체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배포하면서 확진자의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설정하도록 해 감염 확산의 사각지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지자체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지자체 보건소는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접촉자 조사를 진행한다. 보건소는 접촉자를 조사한 후 해당자에게 격리통지서를 발급하고, 접촉자는 14일간 자가격리하게 된다. 이틀 전 접촉자들은 격리 대상에서 제외된다.

강 의원은 즉 코로나19의 평균 잠복기가 5일(최대 14일)로 증상 발생 2일 전의 이전 접촉자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여지가 존재한다고 비판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확진자가 증상 발생 ‘3일 전’에도 타인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전염시켰다는 결과가 존재하고 중국은 올해 1월 “최장 14일인 잠복기 중에도 전염성이 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실제 강 의원이 질병관리본부에 코로나19 무증상자 바이러스 전파력에 대해 문의하자 질본은 “감염 초기 무증상 상태에서도 전파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강 의원은 “현재 감염 초기의 전파력에 대한 연구가 부족한 상황인만큼 신뢰할만한 연구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역학조사시 평균 잠복기 기간을 고려하여 확진자의 증상 발생 5일 전부터 접촉자를 조사하도록 지침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gn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