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양치질만 하나요? 입속 세균 우습게 보다 뇌졸중·당뇨 생긴다

인쇄

구강청결제 사용 병행해야 건강한 잇몸 비율 증가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는 속담이 있다. 현실에선 입안이 병들면 폐렴·당뇨병 등 전신질환이 줄줄이 따라온다. 입은 입속 세균이 몸 속으로 침투하는 통로다.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입안에서 폭발적으로 증식한 세균이 병든 잇몸을 통해 몸 안으로 침투한다. 구강 건강을 지키는 법을 알아본다.

잇몸 염증에 노출된 혈관으로 체내 침투
입을 통해 침투한 입속 세균이 가장 먼저 공격하는 곳은 혈관이다. 입속 세균이 잇몸 염증으로 노출된 혈관을 타고 들어와 온몸을 돌아다닌다. 치아·잇몸 경계 부위는 미세한 혈관으로 이뤄져 있다. 양치질 등 구강 위생관리를 소홀하면 치아·잇몸 경계 부위의 미세 혈관이 터지면서 몸 속으로 입속세균이 침투하게 된다. 지난해 미국 심장협회 학술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입 안에서 흔하게 발견되는 입속세균이 뇌졸중 환자의 뇌에서 발견됐다. 심장 관상동맥 내벽에서도 입속세균이 관찰됐다는 보고도 있다. 입속 세균은 온 몸에 뻗은 혈관 내벽에 염증을 일으켜 혈관 탄력성을 떨어뜨리고 두껍게 만든다. 그만큼 동맥경화·심근경색·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당뇨병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잇몸병과 당뇨병은 이웃사촌이다. 당뇨병 환자는 혈액뿐만 아니라 침도 포도당 농도가 진해 입속 세균이 일반인보다 더 빠르게 번식해 잇몸병에 취약하다. 그런데 잇몸병은 인슐린 기능을 방해해 혈당조절을 어렵게 하고 다시 당뇨병이 입속 세균 번식을 도와 잇몸병이 더 심해진다. 당뇨병 환자가 잇몸병을 앓고 있다면 혈당관리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6배 높다는 보고도 있다. 입속 세균은 이 외에도 만성폐쇄성 폐질환(COPD)·폐렴·암·만성콩팥병 등에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건강관리의 첫 걸음은 입속 세균을 제거하는 올바른 양치질이다. 치실·칫솔로 치아 표면은 물론 잇몸·혀 등 입안 곳곳에 번식하는 입속세균을 없애야 한다. 치아·잇몸을 공격하는 입속 세균이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간은 잠을 잘 때다. 깨어 있을 땐 타액(침)이 계속 분비돼 자체적으로 입안을 세정한다. 물을 마시거나 양치질로 입속 세균을  세균을 물을 마시거나 양치질로 입속세균을 없애기도 한다.

하지만 잠을 자는 동안에는 침 분비량이 줄면서 입속 세균이 빠르게 번식한다. 자고 일어났을 때 입냄새가 유독 심한 이유다. 이를 억제하려면 잠을 자기 전에 한 번 더 양치질을 하고, 입속세균 억제 효과가 검증된 구강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구강청결제는 입안에 머금고 있다 뱉으면 치아와 치아 사이 틈이나 치아와 잇몸 경계부위처럼 칫솔이 잘 닿지 않는 곳까지 꼼꼼하게 살균해 입속 세균의 총량을 줄여준다.

입속 유해균 억제 효과 살펴야
구강청결제를 선택할 때는 유해균 억제 효과를 살펴야 한다. 구강청결제는 주성분에 따라 구강 위생관리효과가 다르다. 시중에서 쉽게 구입가능한 구강청결제는 어떤 성분으로 만들어졌느냐에 따라 크게 에센셜 오일 기반 구강청결제와 CPC(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염화세틸피리디늄) 기반 구강청결제로 구분한다. 입냄새 제거, 치아 표면 세균막(플라크) 형성 억제, 충치·잇몸 예방 효과 등 구강청결제의 구강 위생관리 효과 CPC기반으로 한 제품보다 에센셜 오일 기반으로 한 것이 더 우수하다는 해외 연구결과도 있다. 

에센셜오일 성분은 CPC에 비해 치아 세균막에 더욱 깊이 침투해 입속 유해균을 2배 가량 많이 없앴다. 충치·치은염 등을 유발하는 입속 세균(플라크)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없애느냐를 확인한 실험에서 에센셜오일 기반 구강청결제는 CPC 기반 구강청결제보다 3배가량 우수한 제거 효과를 확인했다. 또 입속 세균이 치아 표면에 달라붙는 것을 직접 막는 불소 흡수율도 CPC 기반 구강청결제보다 7배 높다. 

지속적인 구강청결제 사용은 구강 건강 관리에도 유리하다. 칫솔·치실 등 물리·기계적 방식만의 구강 위생 관리는 입속 세균 억제에 한계가 있다. 미국 치과의사협회(JADA)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칫솔·치실 등 물리·기계적 방식으로만 구강 위생을 관리하는 것보다 입속 세균 억제 효과가 검증된 에센셜 오일 기반 구강청결제를 추가하면 2주 만에 치아·잇몸 표면에 입속 세균(플라크)이 없어 깨끗하고 건강한 잇몸의 면적이 5배, 4주 후에는 9배로 늘었다. 또 6개월간 양치질 후 에센셜 오일 기반 구강청결제인  리스테린을 사용했던 그룹은 구강청결제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 비해 플라크가 52%, 치은염이 21% 더 감소했다는 보고도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