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1900만 명 무료 접종...어린이는 오늘부터 시작

인쇄

지난해보다 대상자 늘리고 지원 백신도 4가로 변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감염병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면서 정부가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예방 접종 대상을 대폭 늘렸다.

질병관리본부는 8일 생후 6개월~만 18세 어린이, 임신부 및 만 62세 이상 어르신에게 인플루엔자 4가 백신으로 무료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총 대상자는 1900만 명으로 전 국민의 37%가량이다. 지난해(1381만명)보다 눈에 띄게 늘었다.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것에 대비해 무료 접종 대상을 중고교생과 만 62세 이상 등으로 확대했다. 지원 백신도 기존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변경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오늘(8일)부터 2회 접종이 필요한 대상자부터 시작된다. 2회 접종 대상자는 두 차례 모두 접종해야 충분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가장 먼저 사업을 시작한다. 2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생애 처음으로 받거나’ ‘2020. 7. 1. 이전까지 총 1회만 받은’ 어린이들이다. 1회 접종 후 4주에 2회 접종을 받으면 된다.

질병관리본부

1회 접종 대상 어린이는 인플루엔자 유행기간 동안 충분한 면역력 유지를 위해 22일부터 무료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고등학생은 이번달 22일, 중학생은 다음달 5일, 초등학생은 다음달 19일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임신부는 22일부터 무료 예방 접종을 맞을 수 있다. 

만 75세 이상은 다음달 13일, 만 70~74세는 다음달 20일, 만 62~69세는 다음달 27일부터 예방 접종이 시작된다.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제공하는 지정 의료기관은 전국적으로 약 2만여 곳이 있으며, 주민등록상 거주지에 상관없이 전국 어디서나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다.

지정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이나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전예약 및 전자예진표를 작성하면 보다 빠른 접종이 가능하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어린이의 안전한 접종을 위하여 보호자는 접종 전후 아이 상태를 잘 살피고, 의료인은 예진과 접종 후 15∼30분 관찰로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하며, 안전한 백신보관(콜드체인) 등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Tip. 예방접종으로 병원 찾을 때 기억해야 할 점

-의료기관 방문 시 접종대상자, 보호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다. 단, 2세 이하의 영유아, 주변의 도움 없이 스스로 마스크를 제거하기 어려운 사람,          마스크 착용 시 호흡이 어려운 사람은 마스크 착용하지 않음
-의료기관 방문 시 비누와 물로 손 씻기 또는 65% 알콜로 손 소독 등 손 위생을 철저히 지킨다.
-의료기관 방문 전 접종 대상자, 보호자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발생 시 반드시  사전에 의료기관에 알리고 접종을 연기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