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파업 의사들 짐까지 떠맡아…간호사 처우 개선 나설 것"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일 트위터를 통해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는 글에서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렵겠느냐”라며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한다.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 부담,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문 대통령은 전공의 등 의료계 파업과 관련해 “대단히 유감” "원칙적 법 집행" 등 강한 발언을 쏟아냈다. 간호사를 격려하면서 파업에 참여하는 전공의 등 의사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문 대통령은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의 마음을 울렸다. 의료진이라고 표현되었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고도 적었다.

이어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 조끼를 기부했다는 소식을 언급하며 "간호인력 확충, 근무환경 개선, 처우개선 등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공공병원의 간호 인력을 증원하는 등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신속히 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트위터 전문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