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병원, 난임 원인 스스로 찾는 나프로임신법으로 출산 100건 달성

인쇄

나프로임신 성공률 27%로 체외수정 성공률과 비슷…만 46세 최고령 임신도

난임 극복의 새로운 대안으로 나프로 임신법이 주목받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은 2016년 국내 최초로 나프로 임신법을 도입한 이후 올해 8월 21일까지 출산 100건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나프로임신법 출산 100번째 주인공 신종환, 김혜선씨 부부(앞줄 좌측)가 지난 8월 27일 퇴원 전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나프로임신센터 길기철 교수(앞줄 우측)와 의료진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출산 100번째 주인공은 신종환(35), 김혜선(35)씨 부부다. 올해 결혼 3년차인 김씨는 두 차례 습관성 유산을 겪은 후 산부인과 이영 교수(나프로임신센터장)의 권유로 지난해 7월부터 나프로 임신을 시도, 그 해 12월에 임신에 성공했다. 이후 지속적인 나프로 차트 관리를 통해 김씨에게 황체기 결함이 있음을 발견한 의료진은 김씨에게 임신 직후부터 호르몬 요법을 시행, 유산방지 치료 및 임신유지 관리에 초점을 맞췄다. 이후 지난 8월 21일 자연분만으로 3.59kg의 건강한 남아를 출산했다. 김씨의 산전관리와 출산을 담당했던 산부인과 길기철 교수는 “짧은 자궁경부와 조기진통으로 인해 순탄하지 않은 임신과정을 겪으면서도 잘 견뎌 준 산모와 아기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나프로 임신법은 자연적인 임신(Natural Procreation)의 합성어다. 여성 스스로 질 분비물을 관찰, 기록하고 이를 기반으로 체계적인 나프로 진단검사를 통해 가임력과 관련된 이상을 찾아내어 교정하는 난임 치료법이다. 남성의 경우 생식관련 질환을 파악하고 치료하여 가임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자연임신의 가능성을 높인다. 

여성의 질 분비물 관찰기록법인  ‘크라이튼 모델시스템(CREIGHTON MODEL System)’을 기반으로 내·외과적인 나프로 진단검사를 통하여 점액분비, 배란, 나팔관, 복강내 구조, 호르몬 문제 등의 난임의 원인을 진단내리고 이에 대한 내·외과적 나프로 치료, 비뇨의학과 상담 및 치료, 심리상담 등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가임력을 향상시킨다.

난임에 대한 의학적 접근 외에도 심리적 치료를 병행한다. 난임부부의 심리적 문제를 해결해 임신 성공에 이어 출산까지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나프로 심리상담은 나프로임신법 기본교육 5회차 부터 시행되며 전문 심리상담사의 판단에 따라 추가로 할 수 있다. 실제로 센터개소 이후 현재까지 370쌍의 부부가 전문심리상담을 받았다.

나프로 임신법의 난임 치료 성공률은 긍정적이다. 2016년 1월 부터 현재까지 나프로 임신법을 진행중인 538쌍중 158건 임신(중복임신 13건 포함)에 성공했다. 임신 성공률은 27%로 체외수정 성공률과 비슷하거나 높은 수치다. 특히 나프로 임시법을 이용해 출산에 성공한 100건을 분석한 결과 최고령 임신은 만 46세였고, 시험관아기 등 인공시술 경험이 있는 경우가 44%였다. 시험관아기 경험은 최고 8회 였다.

난임의 원인 역시 다양했다.  나프로임신법 적용 후 난임 진단결과는 ▲황체기결함 ▲경부점액부족 ▲배란부전 순으로 많았다. 나프로임신센터에서 실시한 치료 역시 난임 원인에 따라 ▲황체기호르몬 보충요법 ▲점액증진요법 ▲배란자극요법 ▲난관통수검사 ▲나프로 외과적 치료 등을 시행했다. 

나프로임신법 도입 초기에는 보조생식술 실패 후 다른 방법을 찾아보기 위해 내원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난임 기간이 길지 않으면서 보조생식술을 경험하기 전 자연임신법으로 시도하기 위해 우선 나프로임신센터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추세다. 산부인과 이영 교수(나프로임신센터장)는 “이번 출산 100건 성공으로 나프로임신법이 기존 인공 난임 치료법과는 다른 자연 임신법으로서의 정당성과 효율성이 있음이 입증됐다.”면서 “향후 나프로임신법의 신 의료기술 지정 및 대중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