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와 한 몸으로 산다면? '엉덩이 기억상실증' 주의하세요

인쇄

'너두나두 맞춤 운동' 엉덩이 기억상실증편

많은 현대인이 오래 앉은 채로 일한다. 이들에게 나타날 수 있는 엉덩이 증상이 있다. 바로 '엉덩이 기억상실증'이다. 엉덩이 기억상실증이란, 오랜 시간 의자에 앉아 있어 엉덩이 근육, 허벅지 뒤 근육이 계속 이완되고 결국 이들 부위에 힘을 주는 법을 잊어 약해지는 증상을 가리킨다. 현대인의 신종 질환으로 꼽히는 '의자병'(sitting disease)의 한 증상으로, 대둔근·햄스트링 조절 장애라고도 불린다. 엉덩이가 기억을 잃는다면 어떤 문제가 발생할까.  
 

국민 58%는 8시간 넘게 앉아 생활  


일할 때, 운전할 때, 밥 먹을 때, 쉴 때 등 앉아서 생활하는 게 일상인 경우가 많다. 쉽게 말해 자는 시간 빼고는 늘 앉아 지내는 것이다. 실제로 2018년 보건복지부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국민의 58.3%가 하루 평균 8.3시간 이상 앉아서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2시간 이상 앉아 있는 사람은 20.6%나 된다. 반면,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으로 나타났다. 자는 시간보다 앉아 있는 시간이 더 긴 것이다.  


 

엉덩이 근육은 다리를 뒤나 옆으로 올릴 때, 상체를 뒤로 젖힐 때처럼 고관절을 움직일 때 수축한다. 그런데 엉덩이 근육이 퇴화한 사람은 같은 상황에서 허벅지 뒷근육(햄스트링)과 허리 뒷근육(척추기립근)만 사용하게 된다. 이들 근육은 엉덩이 근육만큼 고관절의 움직임을 정교하게 조절하지 못해 장시간 사용 시 몸에 무리될 수 있다. 고관절을 움직일 때 '뚝뚝' 소리가 나거나, 골반 틀어짐 같은 체형 변형을 야기할 수도 있다. 심하면 추간판 탈출증(허리디스크)까지 발병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힙업' 할 때 엉덩이 근육 약하면 의심을

엉덩이 기억상실증에 걸렸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간단하다. 눈으로 봐도 엉덩이가 지나치게 처진 경우, 엎드린 채 다리를 뒤로 들어 올릴 때 엉덩이 근육이 딱딱하지 않으면 엉덩이 기억상실증일 확률이 높다.  


 

또 허리 벨트를 착용했을 때 벨트의 아래 선과 지면이 평행을 이루지 않는다면 엉덩이 근육을 제대로 쓰지 못해 경사가 생긴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데드리프트'나 '스텝 업' 같은 하체 강화 운동 시 허벅지 뒤쪽 햄스트링에 통증이 있다면 역시 엉덩이 기억상실증에 해당할 수 있다.  


 

4분만 따라하면 효과 있는 8가지 동작 

엉덩이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는 엉덩이 근육의 이완·강화에 도움을 주는 엉덩이 기억상실증 예방 운동법인 '너두나두 맞춤 운동'을 개발했다. 대국민 건강증진 문화확산의 취지로 기획한 이 운동법은 단국대 운동처방재활학과 이진욱 교수가 함께했다.  
 

엉덩이 기억상실증 예방 맞춤 운동은 엉덩허리근 스트레칭, 의자 활용 뒤넙다리근 스트레칭, 비둘기 자세 등 근육을 이완하는 동작과 의자 활용 싱글 니업, 스티프 레그 데드 리프트, 힙브릿지 운동, 클램 운동, 시티드 힙 로테이션 팝업 등 근육 강화에 도움을 주는 동작 8가지로 구성됐다. 언제 어디서나 따라 하기 쉬운 4분가량의 허리·골반 이완·강화 타바타 운동법으로, 꾸준히 실천하면 엉덩이 기억상실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될 수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