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치과 환자 10명 중 1명이 '맹출장애', 위쪽 송곳니 가장 흔해

인쇄

서울대치과병원 분석…위쪽 송곳니, 앞니에 많이 나타나

사람은 평생 동안 52개(유치 20개, 영구치 32개)의 치아를 가지고 살아간다. 만 6세 무렵에는 유치가 영구치로 바뀌게 되는데, 이 때 치아가 다른 치아 등에 막혀 제대로 나오지 못하는 '맹출장애'가 나타날 수 있어 대비해야 한다. 

4일 서울대치과병원에 따르면 소아치과 내원환자의 4.5~9%의 환자는 영구치의 맹출장애로 인해 병원을 찾았다. 상악 견치(위턱 송곳니)와 상악 중절치(위턱 첫번째 앞니)의 매복이 가장 흔하게 나타났다. 특히, 맹출장애로 내원한 환자 중 상악 견치의 매복을 보인 환자는 26.6%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여아가 남아보다 1.4배 정도 더 자주 발생했다.

맹출장애가 발생한 송곳니 사진. 노란색 원으로 표시된 위쪽 좌·우측 송곳니가 인접한 치아의 뿌리를 흡수시키고 있다. 사진 서울대치과병원

 맹출장애는 원인이 다양하다. 특히, 상악 견치는 주변의 다른 치아에 비해 유치에서 영구치로의 교환시기가 늦고, 견치의 치배(구강 내로 드러나지 않은 치아싹)는 유치의 치근(치아뿌리)이나 다른 영구치의 치배보다 깊은 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다른 치아에 비해 맹출에 걸리는 시간이 2배 이상으로 길다.

견치는 측절치 치근의 옆면을 따라 이동하면서 맹출하는데 경로 내에 방해물이 있거나 측절치의 형태이상, 맹출공간의 이상 등이 있다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측절치의 결손(치아가 생성되지 않아 맹출 할 치아가 없는 상태)이나 왜소측절치(측절치가 정상치아 크기보다 작은 경우 등은 가족력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

맹출장애는 교합 형성에 큰 문제를 일으킨다. 주변 앞니가 기울어지거나 인근 치아까지 자라지 못할수도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소아치과 장기택 교수(소아치과 전문의)는 "특히 매복치에 의한 인접치 치근흡수는 가장 심각한 합병증으로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주변 치아 뿌리의 흡수가 진행되는 시점에서야 통증 및 인접치의 흔들림 등이 발생한다"고 경고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악궁(顎弓) 확장, 유견치(유치 송곳니) 발거, 외과적 노출만으로도 정상적인 맹출을 기대할 수 있다. 만약 맹출경로가 정상에서 많이 벗어나거나 주변 치아에 악영향을 미칠 때는 외과적으로 치아를 노출시킨 뒤 교정을 통해 제자리로 이동시키거나 자가 치아이식을 고려해야 한다. 만약 자가 치아를 보존하기 어렵다면 매복된 견치를 발치한 뒤 자발적인 배열을 기대해보거나 발치한 공간을 성장기까지 유지한 후 성인기에 임플란트를 시행하는 방법이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소아치과 장기택 교수(소아치과 전문의)

장기택 교수는 “턱뼈 내에서 이루어지는 치아의 발육과 맹출을 육안으로 확인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영구치의 맹출장애나 견치의 매복을 예측·진단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성장기 어린이들은 충치와 같은 문제가 없더라도 적어도 6개월에 한번 이상 치과에 방문하여 검사하고 방사선 사진을 주기적으로 촬영하여 치아의 발육이나 맹출상태를 체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