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비대면 진료 가능한 인슐린펌프 나와

인쇄

'다나 아이', 앱 연동 시 인슐린 자동 주입

세계 최초로 당뇨병 환자와 의사의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쌍방 소통형 인슐린펌프가 국내에서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당뇨병 환자용 인슐린펌프 제조기업 수일개발은 3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최신 기술을 집약한 인슐린펌프 '다나 아이(Dana i)'를 오는 9월 출시한다고 밝혔다.

'다나 아이'는 각종 첨단 기능을 탑재해 당뇨병 환자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강화한 인슐린펌프로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등록, 판매 허가를 받았다. 이 제품은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입량, 식사량, 운동량, 인슐린 주입 패턴 등을 환자뿐 아니라 의사가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비대면 진료로 의사와 활발하게 소통할 수 있다. 과거의 데이터도 한눈에 볼 수 있어 환자의 건강관리와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다나 아이의 시연 모습. 이 기기를 모바일 앱과 연동하면 당뇨병 환자의 몸에 인슐린 용액을 자동 주입할 수 있다. [정심교 기자]

모바일 앱인 '애니다나(AnyDana)'와 블루투스 기능으로 연동하면 환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인슐린펌프를 작동시켜 인슐린 용액을 체내 주입할 수 있다. 또, 인슐린 및 배터리 교체 시기를 알려주고 인슐린 주입, 식사, 혈당 측정, 기초 인슐린 주입내역 등 데이터를 수집해 의사와 환자에게 제공한다. 의사와 환자 간 비대면 정보 교환, 즉시 대응이 가능해졌다.

특수전지가 아닌 일반 AAA건전지를 사용하는 점, 어두운 곳에서도 밝게 볼 수 있는 LED 라이트 기능,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모두 호환되는 앱, 한층 강화한 보안의 블루투스 기능, 방수 기능, 한눈에 볼 수 있는 각종 메뉴 등을 추가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개발을 주도한 최수봉 건국대 명예교수는 "이제까지의 인슐린펌프에서 볼 수 없던 다양한 기술과 기능이 탑재돼 당뇨병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시대에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는 시점에서 '다나 아이'를 사용하는 환자는 비대면으로 진료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수봉 명예교수가 인슐림펌프 다나 아이의 작동 기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심교 기자]

최 교수는 이어 "앞으로 당뇨병이 사라질 때까지 우리 연구진은 새로운 기술을 계속 개발할 것"이라며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과 공동 개발한 완전 인공췌장 시스템이 연내 국내에 출시되면 당뇨병 정복에 한발 다가가게 된다"고 밝혔다.

'다나 아이'는 intuitive(이해하기 쉽고), intelligent(지능적이며), interoperable(상호 정보 교환이 가능한), innovative(혁신적인) 등의 앞글자 ‘i’를 따서 명명한 것으로, 새롭고 편리하며 비대면으로 소통이 가능한 혁신적인 기술을 탑재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최 교수는 당뇨병의 세계적 권위자인 로만 호보르카(Roman Hovorka) 캠브리지대 교수와 함께 제1형 당뇨병 환자를 위한 인공 췌장 ‘캠에이피에스 에프엑스(CamAPS FX)’ 앱도 개발했다. 이 앱은 수일개발의 ‘다나 알에스(Dana RS)’ 인슐린펌프, 미국 덱스콤의 포도당 모니터(CGM)를 통해 제1형 당뇨병 환자에게 인슐린을 자동 주입해주는 시스템을 갖췄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등록 절차를 마치면 연내 국내에서도 처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