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올해 첫 계절 독감 백신 국가출하 승인

인쇄

약 2700만 명분 승인 예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올해 계절 독감(인플루엔자)백신에 대한 국가출하승인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백신 등 생물학적 제제는 국가에서 판매 전 제조단위별로 제품의 품질을 확인하는 국가출하승인을 거쳐야 한다.

이번에 출하 승인한 백신은 87만 5000명 분이다. 식약처는 계절 독감과 유사한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가 올가을 동시 유행할 경우를 대비해 보건·의료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처리기준일(35일) 보다 열흘 이상 단축하여 신속히 승인했다.

올해 독감백신은 지난 6월에 발표한 수치보다 131만 명이 늘어 약 2700만 명분이 국가출하승인 될 것으로 예정이다. 이중 무료접종 대상자는 지난해 1381만 명에서 올해 1900만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인플루엔자백신 국가출하승인 특별 전담팀’을 구성해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별 권장 접종 시기에 맞춰 수요의 2배 이상을 출하승인 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신속한 국가출하승인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독감백신 공급부족 우려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품질이 확보된 백신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