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렌즈 끼고 싶은데 부작용 걱정되네? 안전한 렌즈 착용법

인쇄

안구건조증 있다면 방부제 없는 인공 눈물 자주 사용해야

최근 들어 시력교정 목적뿐 아니라 미용과 편리함 때문에 콘택트렌즈를 착용하고 있는 사람이 늘고 있다. 렌즈 착용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렌즈사용법을 정확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올바른 렌즈사용법을 일산백병원 안과 김진형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렌즈 세척 어떻게 해야 하는가.
반드시 규격화된 생리식염수로 충분히 헹구고 보관할 땐 깨끗하게 세척한 렌즈 케이스에 전문 보존액을 사용해야 한다. 렌즈를 수돗물이나 강, 바닷물로 씻으면 안 된다. 각종 세균, 진균, 가시아메바 등에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물이나 흙에서 사는 가시아메바는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치명적인 감염성 안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감염되면 각막염과 각막 궤양, 각막 천공을 일으킨다. 진단도 어려워 실명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여름철 수영장 방문 시 렌즈를 착용해도 괜찮을까.
강과 바다는 물론이고 수영장에서 수영할 때도 렌즈를 빼야 한다. 불가피할 경우 물안경을 꽉 눌러 쓰고 물놀이를 끝낸 뒤에는 렌즈를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잠자기 전에는 반드시 빼야 한다. 일회용 렌즈는 반드시 사용 시간을 지키고 사용 뒤에는 버려야 한다. 

-눈 화장 시 렌즈를 언제 착용해야 하나.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때는 누구나 눈꺼풀을 만지게 되고 착용 후 눈꺼풀을 깜박임으로써 렌즈를 제자리에 위치하게 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이다. 만약 눈 주변의 화장품이 있는 상태에서 렌즈를 착용하게 되면 그 과정에서 렌즈와 눈 안으로 화장품이 들어갈 수 있다. 렌즈에 지용성인 화장품이 오염되면 시야가 흐려지고 이물감과 충혈 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렌즈를 착용한 후에 화장하는 것이 좋다. 과한 눈 화장을 하면 눈 깜박임에 따라 눈 안으로 화장품이 밀려 들어갈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일회용 렌즈를 세척 후 다시 사용해도 될까.
보통 하루 소프트 콘택트렌즈 착용 권장 시간은 8시간 정도다. 하지만 일회용 렌즈는 착용 시간과 관계없이 일단 착용 후 제거하면 소독이나 세척을 해서 다시 착용하는 것이 금지된 것을 전제로 판매되는 렌즈다. 일회용 렌즈는 일회용으로 사용할 때만 편리성과 안전성이 보장되는 렌즈다. 한 개당 가격은 다회용 렌즈보다 저렴하므로 재질 자체가 다회용 렌즈보다 더 우수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착용 후 제거했다가 다시 세척해 사용하면 렌즈 위생과 관련된 감염이나 염증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렌즈 종류별로 관리나 주의점에 차이가 있을까.
소프트렌즈와 하드렌즈는 전용 세척제와 다목적 관리용액, 식염수를 이용해서 관리한다. 하지만 이들을 살 때 소프트렌즈용인지 하드렌즈용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성분은 비슷하지만 포함된 보존제의 종류에 따라 소프트콘택트렌즈에 결합해 점차 렌즈 내 농도가 축적되면 해당 렌즈를 착용했을 때 충혈, 각막염 등 눈에 독성 반응을 나타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식염수를 살 때도 보존제가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한번 개봉하면 보존제가 없는 식염수인 경우는 15일이 지나면 미생물의 증식이 시작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컬러 소프트렌즈의 경우 일반 소프트렌즈보다 염료를 입히는 제조 방식이 추가되는데 이 과정이 렌즈의 질과 안전성을 좌우하게 되므로 되도록 공신력 있는 제조회사 제품인지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 

인제대 일산백병원 안과 김진형 교수는 “렌즈 착용으로 인해 안구건조증이 심해질 수 있어 착용 중 방부제가 없는 인공 눈물을 자주 사용하는 것이 합병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만약 콘택트렌즈를 뺄 때 너무 마른 느낌이 들 때는 렌즈를 무리하게 빼지 말고 인공 눈물을 넣어 촉촉하게 한 뒤에 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