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심해지는 '마스크 입 냄새’ 해법은?

인쇄

혀클리너 사용, 충분한 수분 섭취 도움

여름철 마스크 착용으로 '이중고'를 겪는 사람이 적지 않다. 더위로 인한 갑갑함과 비례해 입 냄새 역시 심해지기 마련이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를 벗을 수도 없는 상황. 입 냄새를 줄이는 방법은 없을까.
 

동두천 유디치과의원 구지은 대표원장은 "입 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입 속 세균’에 있다"고 강조했다.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하면 공기가 잘 통하지 않아 입 속에 있던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잘못된 양치 습관도 입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구 원장은 "치약의 계면활성제가 입 안을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라며 "계면활성제가 남지 않도록 입 안을 충분히 헹궈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탄산음료나 냉면 등 산이 강한 음료나 음식 섭취 후엔 바로 양치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 치아는 산성에 의해 부식되는 데, 이때 양치를 하면 치아 손상을 더 크게 일으킬 수 있어서다.

입 냄새를 줄이기 위해서는 하루 1~2회 혀클리너를 사용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입 냄새의 원인이 의외로 혀 때문인 경우가 많다. 목구멍과 가까운 쪽인 혀의 뒷부분에 많이 분포하는 세균은 설태에 포함된 단백질과 펩타이드를 분해해 불쾌한 냄새를 만든다. 보통은 양치질로 설태를 제거하는데 많은 양의 설태가 있는 경우는 혀클리너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혀클리너 대신 칫솔을 사용하는 사람도 있는데, 뻣뻣한 칫솔로 너무 강하게 혀를 닦다 보면 상처가 생길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침이 마르지 않도록 코로 숨쉬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좋다. 침은 음식 찌꺼기와 산을 제거하는 데 도움을 줘 구강 세균을 억제하기 때문에 구강 내 점막이 건조하지 않도록 적절한 수분공급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도 가려야 한다. 식사 시 김, 깻잎, 당근 등을 같이 먹는 것이 입 냄새 예방에 도움이 된다. 특히 김은 피코시안이라는 성분이 있어 입 냄새 유발 물질을 분해하는데 좋다. 또 식이섬유가 풍부해 치아나 잇몸 등에 붙은 찌꺼기를 없애는데 효과가 있다.

마스크 착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입 속 세균도 증식하기 때문에 마스크 관리가 중요하다. 마스크를 하루에 한두 시간 사용한 사람은 햇빛에 잘 말려 하루 이틀 뒤 서너 번 더 사용할 수 있다. 구 원장은 “마스크를 손으로 만지는 횟수는 최대한 줄여야 한다”며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는 동안 안쪽을 손으로 만진 뒤 재사용하면 자칫 입 속 세균이 많아질 위험이 있어 세균 번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