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팔 옷, 자외선 차단제 써도 비타민D 부족에 영향 적어

인쇄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 김수영 교수팀

햇빛에 민감한 사람은 여름철 남다른 고역을 겪는다. 긴팔 옷이나 자외선차단제를 쓰면서도 한편으로 비타민D가 부족해지지 않을까 걱정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광과민성 피부를 가진 사람은 햇빛 차단이 체내 필요한 비타민D의 부족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연구가 나와 눈길을 끈다.

김수영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 교수는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피부과와 공동 연구를 통해 광민감성 피부를 가진 경우 일광화상의 가능성은 일반인보다 높은 반면, 햇빛을 차단할 때 비타민D 결핍 위험은 높아지지 않는다는 내용을 SCIE급 국제 학술지 ‘유럽 피부과 학회지 (Journal of the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 에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김수영 교수팀은 2011년부터 2014년 사이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에서 59세까지의 미국 백인 성인 2390명을 대상으로 단면 연구를 진행했다. 광민감성은 수개월간 햇빛에 노출되지 않고 30분 동안 햇빛에 노출 되었을 때 심한 일광화상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는지를 자가 보고한 것으로 정의했다. 비타민D의 결핍은 혈청 25(OH)D 값이 50nmol/L 이하일 경우로 정의했다.

분석 결과, 광민감성 피부를 가진 경우,다른 피부 타입에 비해 그늘을 찾는 확률이 3배 높고, 자외선 차단제도 2배 정도 많이 사용했다. 일광노출 시간은 유의하게 다르지 않았다.

광민감성 피부를 가진 경우 이러한 햇빛차단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광화상을 입을 가능성이 2배 정도 높았다. 젊은 나이일수록, 여성보다 남성이, 야외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경우 일광화상의 위험이 커져다.

반면 비타민D 결핍증은 증가하지 않았다는게 연구팀의 결론이다. 비타민D는 여름에 반팔 반바지를 착용하고 피부 일부를 노출 시키는 일상적인 노출로 수십 분이면 합성이 되기 때문이다. 오히려 일광화상이나 광노화, 피부암의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햇빛 차단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 김수영 교수

김수영 교수는 “한국인을 포함한 동양인은 백인보다 피부색이 비교적 밝아 햇빛의 해로운 영향에 더욱 취약하다"며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20분 전에 꼼꼼히 두껍게 바르고, 땀과 물에 씻겨 나가므로 2~3시간마다 덧발라야 한다. 강한 햇빛이 내려쬐는 해변이나 수영장에서 장시간 물놀이를 할 때는 특별히 일광화상에 주의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발라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