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도입의약품 '아플리딘'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인쇄

강력한 코로나19 억제 효과 확인…올해 3분기내 국내 임상 착수 목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효과를 보인 후보물질이 또 나왔다. 

보령제약은 스페인 파마마社(PharmaMar)와 독점판매 계약한 아플리딘(성분명 플리티뎁신)이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아플리딘은 보령제약이 2016년 파마마사와 독점판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다. 아플리디움 알비칸스라는 해양천연물에서 기원한 성분이다.

보령제약이 국내 연구기관에 의뢰해 반복수행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아플리딘은 원숭이 신장세포 실험에서 코로나19치료제로 특례수입 승인된 렘데시비르 대비 2400~2800배 항바이러스 활성을 보였다. 또 사람 폐 세포 실험에서는 렘데시비르 대비 80배 항바이러스 활성을 확인했다. 

회사 측은 이번에 확인된 강력항 항바이러스 효과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폐렴 입원환자의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진행을 억제해 코로나19 치료에 도움일 줄 것으로 기대했다. 보령제약은 올해 3분기 내 아플리딘의 국내 임상시험에 착수한다는 목표다. 파마마사 역시 스페인에서 아플리딘의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임상시험을 승인받고 진행 중이다. 
 
보령제약 이삼수 사장은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많은 제약사들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다양하고 혁신적인 도전을 계속해야 한다”며 “여러 기관 및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높은 가능성을 가진 아플리딘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