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만여명 ‘빅데이터’로 맞춤형 마이크로바이옴 관리법 제시

인쇄

천랩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3단계 프로그램’ 서비스 시작

천랩이 30일 서울 강남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3단계 프로그램’ 서비스 시작을 알렸다. 사진 박정렬 기자
 

장내 미생물 생태계(마이크로바이움)를 연구하는 천랩이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른바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3단계 프로그램’이다.

 
첫 단계는 대변 속 미생물 유전자를 분석해 마이크로바이옴 상태를 진단하는 단계다. ‘것 인사이드’라 불리는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검사 서비스를 받거나 앱 기반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일반인들이 쉽게 자신의 장내 상태를 파악할 수 있게 GMI 수치를 제공한다. GMI는 ▶미생물 다양성 ▶염증 유발 미생물의 비율 등을 반영해 천랩이 자체 개발했다.
 
두 번째 단계는 P형, B형, 0형 등 세 가지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제품을 제공해 장내 균형 회복을 돕는 것으로 ‘천랩바이오틱스’가 활용된다. 마지막 단계는 사후 모니터링으로 소비자들은 ‘피비오’ 앱을 통해 배변 상태 변화나 기분, 복부 팽만감 등 증상을 지속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다
 

천랩이 개발한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3단계 프로그램’ 서비스

천랩은 기존 서비스와 달리 자체 개발 균주를 활용해 국내 최초 장 맞춤형 제품을 제공한다. 한국인 1만여명, 전 세계 14만여명의 검증된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를 토대로 징내 미생물 생태계를 가장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균주를 골라 제품을 만들었다.
 
천랩은 독자적으로 구축한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관련 분야의 표준을 제시해 왔다. 천랩의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플랫폼인 ‘이지바이오클라우드’는 전 세계 150여개국, 3만 7000명 이상이 사용한다.
 
천랩 천종식 대표이사는 “그 동안 축적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생애 전 주기에 걸쳐 장내 미생물 생태계 관리가 가능하도록 통합 솔루션을 개발했다”며 “이번 헬스케어 서비스는 기존의 건강 관리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