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의료원, 랄록시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시험 진행

인쇄

올해 안에 임상 2상 완료 목표

아주대의료원이 경기도와 함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아주대의료원은 최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국립보건원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효과를 확인한 골다공증치료제 '랄록시펜'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시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랄록시펜이 세포수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활성을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아주대의료원을 포함해 경기도의료원, 고려대 안산병원과 함께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 검증을 위한 임상시험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아주대의료원은 올해 안에 랄록시펜의 임상2상을 완료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받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임상연구의 책임자인 아주대의료원 감염내과 허중연 교수는 “랄록시펜은 경기도 ‘메르스 치료물질 개발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를 특이적으로 억제하고, 세포와 동물실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CoV)에 대한 억제 효과를 입증한 약물로,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수행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확실한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철호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은 “임상시험을 주관하는 아주대의료원은 임상시험 계획수립, 코로나19 임상연구 수행과 검사·검진, 데이터관리와 결과분석 등을 통해 올해 안에 식약처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만일 목표하는 대로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칠 경우, △ 우리나라 환자의 특성에 맞는 치료제의 조기 개발 △ ‘코로나19’ 치료제의 국산화로 의약주권 확립 및 수입대체 효과 기대 △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으로 막대한 사회적 비용 절감 및 경제 활성화 등이 기대된다.

한편 랄록시펜은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진행된 ‘메르스 치료물질개발 지원 사업(경기도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양대학교)’을 통해 발굴한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보인 허가물질 4개 중 하나로, 지난 4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의체(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아주대의료원, 경기도의료원, 고려대 안산병원)에서 효능과 안정성 등을 고려하여 랄록시펜을 선정하였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