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즐기다 눈 다쳤다? 녹내장 주의하세요

인쇄

젊은 층도 안심 못 할 외상 후 녹내장 발생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돼 서서히 시야가 좁아지며 실명에 이르는 질환이다. 아직 완치 방법이 없어 한 번 발병하면 남아 있는 시야를 보존하고 실명을 막기 위해 평생 안약을 넣으며 관리해야 한다. 녹내장은 보통 노화와 관련이 있는 질환이어서 젊은 사람들은 방심하기쉽다. 그러나 외상을 입어 갑자기 안압이 올라가면 녹내장이 발병할 수 있기 때문에 연령에 관계없이 주의해야 한다.
 

눈은 생활하다가 모서리에 부딪히거나 격렬한 스포츠를 즐기다 다쳤을 때, 교통사고 시 에어백이 터지며 충격을 받는 등 일상생활에서 다칠 가능성이 꽤 크다. 눈에 이런 외상을 입었을 땐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김모(35)씨는 배드민턴 경기를 하다 셔틀콕에 눈을 맞은 뒤 시력이 떨어졌다며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눈 앞에서 손가락이 움직이는 것을 겨우 구별할 정도로 시력이 나오지 않았다. 안압은 정상(8~21mmHg)보다 훨씬 높은 30mmHg에 이르렀다. 김씨는 눈의 앞쪽에 출혈이 발생한 상태로 약물치료를 통해 2개월 뒤 시력이 호전됐다. 안압도 15mmHg로 정상화됐다. 그러나 의사로부터 “전방각에 손상 흔적이 관찰돼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후 정기적으로 경과를 지켜봤지만 2년 뒤 다시 안압이 상승하며 녹내장이 발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2019)에 따르면 눈 외상에 따른 이차녹내장 환자 수는 1162명이었다. 특히 남성 환자가 전체 환자의 약 80%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30세 미만 환자가 전체 환자의 약 10%를 차지했다. 외상으로 인한 녹내장은 젊은 층도 안심할 수 없단 의미다.

외상으로 인한 녹내장의 발병 기전은 사람마다 다르다. 대개 외상으로 인한 전방출혈 탓에 방수유출로인 섬유주가 막혀 급성으로 안압이 올라가 녹내장이 발생한다. 그러나 출혈이 흡수된 뒤에도 섬유주 등의 전방각 손상에 의해 방수유출에 장애가 발생하면 만성으로 안압이 서서히 올라가 시신경이 손상되고 녹내장이 발병할 수 있다.

외상 후 수년 지난 뒤 발생하기도
우리 눈에는 각막과 수정체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방수라는 액체가 있는데, 이를 끊임없이 생성하고 전방각에서 섬유주를 통해 배출한다. 그런데 외상으로 인해 출혈이 발생해 방수가 배출되는 통로가 막히면 안압이 상승해 녹내장이 발생한다. 이때는 안압강하제 치료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워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므로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특히 외부 충격으로 수정체와 홍채조직이 뒤쪽으로 밀려나 전방각내 섬유주에 손상이 발생하면 방수유출에 장애가 생겨 전방각후퇴 녹내장이 발병할 수도 있다. 이때는 만성 개방각녹내장에 준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문제는 이와 같은 외상에 의한 전방각후퇴 녹내장은 외상 후 수개월 또는 수년이 지난 뒤에도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발생하더라도 만성질환이라 자각 증상이 없어 안과검진을 받지 않으면 말기가 될 때까지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있다.

외상으로 인해 잠깐 방수 통로가 막혀 수술로 다시 통로를 확보하더라도 이미 녹내장이 발병했다면 원상태로 돌아갈 수 없어 평생에 걸쳐 관리해줘야 한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 유영철 교수는 “녹내장은 조기에 발견할수록 보존할 수 있는 시야가 넓지만 방치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는 질환이므로 조기 발견과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며 “눈에 충격이 가해졌다면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반드시 안과에 방문해 녹내장 발병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