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공적 마스크 구매 요일 관계 없이 가능

인쇄

식약처 "비말 차단용 마스크 개발 지원할 것"

다음주부터 요일에 관계 없이 마스크 구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기존에 출생연도에 따라 요일별로 구매했던 이른바 '공적 마스크 5부제'를 6월부터 폐지한다고 밝혔다. 1일부터 누구나 일주일에 3개씩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했다. 순차적 등교가 이뤄지는 점 등을 감암해 18세 이하는 공적 마스크 구매 가능 수량을 주당 5개로 늘린다. 한 번에 또는 요일을 나눠서 구매할 수 있다.

다만, 공평한 구매를 위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제도는 유지된다. 마스크 구입 시 신분증은 지참해야 한다는 의미다. 식약처는 덥고 습한 여름에 대비해 수술용(덴탈) 마스크에 대한 생산량도 지금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일반인을 위해 비말을 차단하면서도 가볍고 통기성이 있는 여름용(비말 차단용) 마스크 유형도 신설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