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슈펙트, 러시아서 코로나19 임상3상 진행 예정”

인쇄

국산 신약 중 해외 첫 임상 사례

일양약품에서 개발한 국산 18호 신약 슈펙트가 러시아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3상을 진행한다.

일양약품은 러시아 1위 제약사 알팜이 러시아 정부로부터 슈펙트(성분명 라도티닙)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목적으로 임상 3상 진입을 승인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슈펙트의 러시아 임상시험 승인은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군 중 해외에서 임상을 승인 받은 첫 사례다. 회사 측은 슈펙트가 이미 항암제로 사용되고 있어 약물 안전성은 입증된 만큼 유효성만 확인하면 빠르게 약물 재창출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현재 일양약품은 러시아 임상에 대비해 임상 샘플 제조를 완료했다. 이르면 6월 초순 알팜에 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일양약품과 알팜은 지난 21일 슈펙트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관련 합의서에 서명을 완료했다. 알팜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소요되는 모든 임상 비용을 지불하고, 일양약품은 임상시험용으로 슈펙트를 제공한다. 알팜은 러시아 및 인접국 벨라루스 11개 기관을 중심으로 경증·중증 코로나19 확진자 145명을 대상으로 슈펙트를 2주 동안 투약한 다음 치료 효과 유의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여기서 긍정적인 임상 결과가 도출되면 러시아 및 벨라루스 지역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로 슈펙트가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양약품은 코로나19 치료제로 슈펙트가 상용화되면 알팜에 이 지역의 판매 독점권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국가는 일양약품이 임상결과 권리를 행사한다. 

현재, 러시아는 하루에만 8000~1만 명이상 새롭게 코로나19로 확진되는 등 확산세가 여전하다. 미국·브라질에 이어 전 세계에서 3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다. 특히 수도 모스크바에 집중됐던 코로나19가 외곽까지 퍼지고 있다. 

참고로 일양약품은 고대의대 생물안전센터 BSL3 시설 연구팀에 슈펙트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시험관 내 시험에서 슈펙트 투여 48시간 내 대조군 대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70%로 줄었다. 이는 현재 코로나19 치료에 쓰이는 렘데시비르·칼레트라·클로로퀸·아비간 등 보다 우수한 효능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