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렁니 새하얗게 바꿔주는 틀니가 있다?

인쇄

치아 미백술의 종류와 원리

치아는 변색되기 쉽다. 커피, 담배, 와인, 녹차, 카레 등 일반인이 즐기는 식품에 포함된 색소가 주요 원인이기 때문이다. 노화나 외상, 유전 질환 등 다른 이유도 많다. 치아는 한번 변색되면 양치질이나 스케일링, 식이요법으로 다시 되돌리기 어렵다. 하얗고 가지런한 치아를 되찾는 치아미백술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치아미백술은 과산화수소가 함유된 약제를 치아의 변색 부분에 도포한 뒤 특수 광선을 쬐어 과산화수소의 산화작용으로 치아를 하얗게 되돌리는 치료법이다.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전에 스케일링을 통해 치석을 제거하고 구강검사로 구강상태나 기존 수복물 상태를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치아미백술 전후사진. 초기 A3.5색상(왼쪽)에서 치료후 A1색상으로 보다 하얗게 바뀐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서울대치과병원

치아미백술은 크게 전문가 미백술과 자가 미백술 두 가지로 구분된다. 전문가 미백술은 앞서 소개한 방식으로, 치과에서 한 번에 1시간, 평균 3회 정도 시행된다. 자가 미백술은 치과에서 제작한 치아 틀을 이용하여 스스로 미백제를 도포하고 착용하는 방식. 전문가 미백술보다 소요 시간이 길다. 보통 하루 4시간씩 2~4주가량 지속한다.
 

자가미백술용 치아틀. 사진 서울대치과병원


치아미백술 후에는 일시적으로 지각과민증(이가 시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회복되지만, 불편함이 심한 경우 치아 틀 착용시간이나 미백제의 양을 줄이는 게 좋다.

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서덕규 교수는 “미백이 되더라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색감이 되돌아가는 현상을 보이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재치료가 필요하고, 치료 후 일정기간 동안은 흡연이나 콜라, 커피, 홍차 등의 섭취는 삼가야한다”며 “특히 기존 치아 색상에 맞추어 제작한 수복물의 경우, 치료 후 색상부조화로 인해 교체가 필요할 수도 있다. 또 모든 변색치아가 치아미백술이 가능한 것은 아니기에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