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손상 유발하는 임신중독증, 미리 막으려면

인쇄

5년 새 54% 증가, 예측 검사로 예방 가능

매년 5월 22일은 세계 임신중독증의 날(World Pre-eclampsia Day)이다. 전 세계 모성 보건 단체는 전체 산모 사망 3대 원인 중 하나인 임신중독증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기념일을 제정하고 있다.

흔히 임신중독증으로 불리지만 ‘전자간증(Pre-eclampsia)’ 이 정확한 명칭이다. 임신 20주 이후 단백뇨를 동반하는 고혈압성 질환으로 전자간증의 영문 표기 중 ‘eclampsia’는 그리스어로 번개라는 뜻이다. 임신중독증이 임산부 누구에게나 번개처럼 갑작스럽게 큰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세계 임신중독증의 날도 ‘벼락치기 전에 준비하자(Be prepared before lightning strikes)’라는 캠페인 명을 사용하고 있다.

임신중독증은 감염 질환, 분만 관련 출혈과 함께 3대 고위험 임신 질환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런데도 일반적인 임신 증상과 비슷해 쉽게 알아차리기 어렵다. 임신중독증은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주요한 증상으로 알려진 고혈압, 단백뇨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임신중독증도 있어 진단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고혈압, 단백뇨, 두통, 부종 있으면 의심을
최근 국내 임신중독증 환자가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임신중독증의 위험성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치료하지 않으면 산모의 장기가 손상되거나 심각한 경우 경련, 발작이 일어나는 자간증으로 악화해 조산 및 태반 조기 박리 등으로 태아와 산모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5년 사이 임신중독증 환자는 2015년 7755명에서 2019년 1만1977명으로 54% 증가했으며, 연평균 11%씩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출산율이 낮아지는 가운데 고위험 산모가 전체 임산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만약 고혈압, 단백뇨를 비롯해 심한 두통, 부종, 복부 통증, 갑작스러운 체중 증가 및 시력 저하 중 한 가지라도 의심된다면 바로 병원에 방문해 임신중독증 검사를 받아야 한다. 가천대 길병원 고위험산모치료센터 김석영 교수는 “과거에는 출산 후 대부분 치유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에는 분만 후 회복되는 기간에도 장기적인 후유증이 나타난다는 측면에서 여성의 일생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질환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임신중독증 증상이 보이면 담당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임신중독증을 예측할 수 있는 검사(sFlt-1/PlGF)를 통해 저위험군, 고위험군, 임신중독증으로 각각 구분해 산모의 건강과 신생아 합병증 예방에 나선다. 특히 가족 중 고혈압이 있거나 첫 아이 때 임신중독증을 겪었던 고위험 산모 혹은 의심 증상을 경험한 산모는 sFlt-1/PlGF 검사를 받아 조기에 적절한 관리를 받아야 한다. 이 임신중독증 검사는 2017년부터 건강보험 급여 적용을 받고 있어 고위험군 산모와 태아 모두 큰 부담 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