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U 국가전략위원회 코로나19 웨비나 개최

인쇄

유튜브 ‘카오스 사이언스’ 네이버TV ‘카오스재단’으로 생중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 의료계, 시민사회 등 다양한 집단의 대응 상황을 국내 최고 석학들이 모여 분석, 해설하는 온라인 포럼이 개최된다.

SNU 국가전략위원회는  ‘코로나 팬데믹, 한국의 대응과 과제’를 주제로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6시 10분까지 블루스퀘어 3층 카오스홀에서 제13차 국가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서울대학교와 SNU 국가전략위원회가 주관하고 카오스재단, 네이버, 인터파크가 후원한다.

이번 코로나19 포럼은 서울대 의대 교수이자 前 국립보건원 원장을 지낸 박도준 교수가 사회를 맡는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와 WHO의 대응과 시민사회의 대응으로 나누어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가 재확산 되고 있는 상황으로 인해 일반 관객의 현장 초청은 없으며 온라인 생중계로 시청이 가능하다. 발표 내용은 일반인이 들어도 이해가 쉬운 난이도로 구성해 방역 관련 전문가나 의료진들뿐만 아니라 누구나 현명하게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참고할 수 있도록 중점을 뒀다.
 
SNU 국가전략위원회는 서울대학교 지식공동체다. 카오스재단은 인터파크홀딩스 대표이사 이기형 회장이 대중의 과학 이해를 위해 2014년 11월 출범했으며 어른이 즐겨 듣는 과학강연 문화 형성에 힘쓰고 있는 비영리 공익 재단이다.

홍준형 SNU 국가전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제1차 코로나19 포럼에서는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복기해서 문제점과 과제, 정책대안을 도출하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K-방역과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높은 것을 고려해 영어 동시통역과 영문 자막도 제공하므로 해외 방역 전문가와 일반인들에게도 유익한 내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6월 중으로 열릴 제2차 코로나19 포럼에서는 코로나19가 경제, 사회, 정치, 문화 등 각 분야에 미친 영향과 변화를 분석하고, 이에 대처할 국가정책의 방향과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