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V 증식·재활성 억제…에이즈 완치 가능한 신약 나오려나

인쇄

에스티팜, HIV신약 ‘STP0404’ 유럽서 임상1상 진행

에스티팜은 프랑스 국립의약품청(ANSM)으로부터 자체개발 HIV 신약 ‘STP0404’의 임상1상 시험 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STP0404는 HIV-1 인테그라제의 비촉매 활성 부위를 저해하는 새로운 기전의 first-in-class 신약이다.

이번 승인에 따라, 에스티팜은 프랑스에서 총 74명을 대상으로 단일용량상승시험(SAD, Single Ascending Dose)과 다중용량상승시험(MAD, Multiple Ascending Dose), 음식물영향평가(FE, Food Effect)를 진행한다. 이번 임상 1상 결과는 내년 상반기에 확인할 계획이다.

전임상시험에서 STP0404는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둘러싸고 있는 외막 밖으로 HIV의 유전물질을 끄집어 내 바이러스의 증식과 재활성화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확인됐다. 증식이 억제된 HIV는 인체 면역시스템에 의해 사멸된다. STP0404가 세계 최초로 에이즈를 완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HIV에 감염된 다양한 세포주 및 기존 HIV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세포주 모두에서 우수한 저해효과도 확인됐다. 반복투여 독성시험과 조직병리 검사에서는 안전성 및 약물대사 안정성이 확인되어, 1일1회 경구투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에스티팜은 환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STP0404를 장기 지속형 주사제로 개발 중이다. 장기 지속형 주사제는 월 1회 혹은 그 이상의 기간 동안 약효가 유지되므로 복약순응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STP0404는 전임상시험에서 에이즈를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STP0404가 에이즈 환자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TP0404는 2018년 5월부터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연구지원과제로 선정됐다. 에스티팜은 미국 에모리대학 및 콜로라도주립대학과 에이즈 완치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