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치매 앓으면 어쩌지?’ 치매 예방하려면

인쇄

운동·독서·생선 섭취 ‘권장’, 과음·흡연·비만 ‘개선’

치매란 뇌기능 손상으로 지적 능력이 감퇴하거나 소실돼 사회적·직업적 기능장애를 가져오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상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치매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5년 약 32만 명에서 2019년 약 50만 명으로 50% 이상 증가했다. 중장년층은 ‘우리 부모님이 치매를 앓으면 어떡하지?’, 노인층은 ‘내가 치매 환자가 되면 어떡하지?’ 라는 걱정을 많이 한다. 치매 예방법을 대전선병원 신경과 김승주 전문의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치매의 가장 흔한 초기 증상은 기억장애로, 초기에는 최근 사건에 대한 기억장애가 주를 이룬다. 그러나 병이 진행되면서 옛날 기억도 점차 잊어버리게 된다. 시간에 대한 지남력(시간, 장소, 사람을 인식하는 기능)이 손상되고 점차 장소나 사람에 대한 인지 능력이 떨어진다.

언어장애도 동반될 수 있다. 초기에는 대화 중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을 수 있으며 점차 상대방 말을 이해하지 못하게 되고, 말수가 점차 줄어 결국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에 이른다. 익숙한 장소에서 길을 잃기도 하고 오랫동안 살던 집을 찾지 못해 헤매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전에 잘 사용했던 일상 도구의 이용이 어려워져 손동작이 서툴러지기도 한다.

전두엽에 기능장애가 발생하면 복잡한 문제해결이나 추상적 사고가 힘들어지고 판단력 장애가 생겨 사회생활을 못하게 된다. 일상생활의 간단한 일들을 혼자서 할 수 없게 된다. 더 진행되면 공격적인 행동과 배회, 부적절한 성적 행동, 소리 지르기, 악담, 불면증, 과식, 불안·초조, 우울증, 환각, 망상 등 이상행동과 정신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인지기능장애 진행 늦추는 약물치료
치매는 처음 발병한 뒤 점차적으로 진행하며 일부를 제외하고는 완치를 기대하기 어려워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산소 운동, 근력 운동,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면 뇌세포의 성장에 도움이 돼 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사회활동을 활발히 하는 것이 고급 두뇌 활동을 촉진하며 독서나 글쓰기를 하면 대뇌활동이 많아져 뇌의 유연성이 증가해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과음은 뇌세포의 손상과 위축을 빨라지게 할 수 있으므로 치매 예방을 위해선 술자리를 멀리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마시더라도 두 잔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흡연은 동맥경화를 촉진해 치매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금연하는 게 좋다. 생선, 채소, 과일 위주의 식사를 하는 것이 좋고 비만도 치매에 걸릴 확률을 높이기 때문에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이 있으면 꾸준한 검진 및 의료진과의 상의로 건강 상태를 철저히 조절하는 것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치매는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인지기능검사, 혈액검사, 뇌영상검사를 우선 시행해 치료가 가능한 원인이 있는지 찾아 봐야 한다. 원인을 찾았다면 완치를 기대할 수 있으나 일부에서만 가능하고 대부분은 노화에 의한 알츠하이머 치매나 뇌혈관 질환에 의한 혈관성 치매에 해당된다. 약물치료는 인지기능장애의 진행을 늦춰주는 약물치료를 고려하거나 망상, 환각, 기분장애, 수면장애, 식욕 변화, 성적 행동 변화 등을 조절해 더 나은 삶을 사는 것을 목표로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