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닥, 소속 간병인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 무상 공급

인쇄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비상 연락 체계 구축도

어르신 요양 시설 안내와 간병인 매칭 서비스를 운영하는 케어닥이 소속 간병인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무상으로 공급한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정부에서 요양 병원에 근무하는 간병인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의무화하고 마스크를 공급하는 등 조치를 취하곤 있지만 대상이 제한적인데다, 대부분의 간병인은 마스크나 손소독제를 구매할 시간, 비용이 부족해 감염에 대한 간병인 본인과 어르신, 보호자들의 걱정이 컸다. 

이에 케어닥은 마스크와 손소독제 공급을 통해 감염 예방에 나서는 한편, 확진자 발생시 빠른 대처를 위한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하는 등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 마스크와 손소독제는 물량을 확보하는 데로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케어닥 박재병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에서 보호자는 가족 간병에 대한 어려움과 감염 위험에 대한 걱정 등 이중고를 겪는다"며 "간병인의 경력 사항과 간병 장소, 보건증 결과 등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어르신을 돌보는 간병인의 건강을 챙겨 어르신, 보호자, 종사자 모두 안심하고 돌봄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