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4월 개학, 수험생 불안감 줄이려면

인쇄

한방이 권하는 학생 건강 관리법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했다. 특히 고3 수험생 부모들은 이런 변화가 자녀의 컨디션 관리에 악영향을 끼치진 않을까 걱정한다. 경희대한방병원 수험생클리닉 김윤나 교수는 "과유불급이라는 말처럼 과도한 불안은 오히려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정신적인 변화가 신체적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만큼 주변 사람들이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수험생은 미래에 대한 불안과 걱정에 시달린다. 우선 본인이 느끼는 감정이 낯설고 통제가 불가능한 이유 때문인지, 아니면 이미 알고 있는 위험 때문인지 구별해야 한다. 코로나19의 경우 전자에 속한다. 불안은 바이러스처럼 전염되기에 부모 등 주변 사람의 태도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김 교수는 “현재 불안을 줄이는 최선의 방안은 정부의 지침에 따라 행동하고 현재 나의 생활을 충실하게 이행하는 것”이라며 “불안감과 공포가 느껴진다면, 잠깐 멈춰서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실제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객관적으로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규칙적인 생활, 누워있는 시간 줄여야
학교·학원처럼 정해진 일정 없이 집에만 머물다 보면 시간 개념이 사라진다. 활동량이 감소하면서 수면 장애를 겪는 수험생도 많다. 김 교수는 "누워 있는 것만으로도 뇌는 잠을 잤다고 느껴 수면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생체리듬이 무너지면 우울감, 불안에 취약해지는 등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하루 활동 계획을 세우거나 적어도 수면·식사는 정해진 시간에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불안과 공포를 이기기 위해 단순한 작업을 반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대표적으로 호흡법과 이완법, 뜨개질, 색칠하기 등이 꼽힌다. 김 교수는 " 손으로 하는 명상인 필사도 학생들의 생각정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