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73.6% "코로나19 탓 감염병 스트레스 높아"

인쇄

잡코리아·알바몬, 5037명 대상 '감염병 스트레스 현황' 조사

성인 10명 가운데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감염병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이는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최근 성인남녀 5037명을 대상으로 ‘감염병 스트레스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에서 나타났다.
 

·

먼저 ‘코로나19 감염이 걱정돼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는가’라는 질문에 ‘스트레스가 조금 높다’는 응답자가 4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스트레스가 매우 높다’는 응답자도 28.9%로 적지 않았다. 즉 전체 응답자 중 73.6%가 ‘감염병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한 것이다.

반면 ‘스트레스가 거의 없다(22.4%)’거나 ‘전혀 없다(4.0%)’는 응답자는 26.4%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응답자 중 감염병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78.1%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 이상(76.0%), 20대(72.1%) 순으로 높았다.
 

감염병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요인으로는 ‘대중교통·공공장소 등 사람 많은 장소에 머물러야 할 때’를 꼽은 응답자(89.3%)가 가장 많았다. 이어 '마스크나 손소독제 사용 등 위생에 대한 강박관념을 느낄 때'(59.4%)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이 높았고, 이어 '직장 동료나 고객·지인 등과 대면해 대화해야 할 때'(33.7%)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이 다음으로 높았다.
 

이들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가장 많이 하는 행동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및 손 소독제 사용'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대중교통 등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답변이 73.4%(복수선택)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시로 손을 씻고 손 소독제를 사용한다'(70.6%),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사람이 많은 곳에 가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69.6%).

이밖에는 '사무실 등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다'(29.7%), '생필품은 온라인/모바일 쇼핑으로 구매한다'(23.4%),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음식이나 건강식품을 섭취한다'(18.9%) 순으로 응답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