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가 건성… 봄철 피부 관리 이렇게 하세요

인쇄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피부과 전문의)

추위가 물러가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그런데 봄은 피부 건강에 썩 좋은 환경은 아니다.

봄이면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는 데다 미세먼지나 꽃가루 등으로 오염되기 쉽다. 또 피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자외선이 강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봄철에는 그 어느 계절보다 피부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봄에는 기온이 높아져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다. 특히 우리 국민 70%가 건성 피부여서 봄철에는 어느 때보다도 수분 공급에 신경 써야 한다. 피부 건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세안이나 샤워 시에도 물 온도에 주의해야 한다. 물 온도는 피부 온도보다 약간 낮은, 미지근한 물이 좋다.

이때 이미 피부 건조증이 심하다면 비누 사용은 최소화하고 보습을 위해 로션을 꼼꼼하게 사용해야 한다. 피부 조건에 따라 묽은 것과 짙은 것을 구별해 써야 한다. 또 너무 잦은 목욕을 피하는 게 중요한데, 잦은 목욕은 오히려 피부를 건조해 피부를 상하게 한다. 특히 사우나 목욕과 때 수건으로 피부 때를 벗겨내는 건 금물이다. 간단한 샤워 후엔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 피부 특히 각질층의 수분 증발을 막는 게 좋다.

봄철에는 피부 분비물이 많아진다. 기온 상승에 따라 피지 분비가 많아질 뿐 아니라 먼지나 꽃가루의 접촉 빈도가 높아져 피부염이나 트러블이 발생하기 쉬워진다. 따라서 피부 청결에 신경을 써야 한다. 피부 청결에는 화장품의 일종인 클렌징크림을 쓰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비누 같은 피부 청결제는 알칼리성으로 피부에 자극을 많이 준다. 따라서 약산성 비누를 사용하면 좋다. 세안 후 비누가 남아있다면 자극이 지속할 수 있으므로 깨끗이 닦아내는 습관이 중요하다.

봄엔 겨울보다 자외선이 더 강하다. 게다가 잦아진 외부 활동으로 자외선에 노출될 위험은 더 커진다. 자외선은 피부 화상과 기미, 검버섯, 주근깨, 피부 주름 등 색소 침착과 피부 노화를 촉진한다. 따라서 외출 시에는 가급적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라 자외선 노출을 줄여야 한다. 자외선으로 인한 색소 침착은 지속적인 박피술이나 레이저 치료 등으로 치료할 수 있다.

봄엔 겨울보다 외부 활동이 증가하고 실내외 기온 차 등으로 쉽게 피로해지기 쉽다. 피로가 누적되면 피부가 노화할 수 있다. 충분한 휴식과 영양공급이 중요하다. 평소 물을 많이 마시고 금주·금연을 실천한다.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많이 먹는 게 좋다. 또한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