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성 유산균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물질 발견

인쇄

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팀 연구결과

비타민나무 열매로 알려진 시벅썬베리 속 식물성 유산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바이러스 에너지원인 퓨린의 활성을 막아 바이러스 전파를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와 비타민나무연구소(연구소장 강신훈) 연구팀은 최근 방광에 염증을 일으키는 대장균인 사이토카인 활성 억제와 관련한 실험 중 시벅썬베리에서 추출한 생유산균에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에 필요한 에너지원인 퓨린의 활성을 억제하는 락토바실러스 가세리(L. gasseri)가 다량 함유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벅썬베리에서 추출한 생규산균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동일한 화학적 결합자리를 갖고 있는 에이즈 바이러스의 단백질 활성에 영향을 주는 스트렙토코코스 써머필러스(S. thermophilus),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L. rhamnosus)가 다량 함유돼 있었으며 고함량의 항산화 성분과 9종의 비타민, 6종의 미네랄, 16종의 아미노산 등을 확인했다.

최근 중국 롼지서우 교수가 이끄는 톈진 난카이대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사람 몸속에서 에이즈 바이러스와 에볼라 바이러스와 유사하게 변이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체 내로 들어오면 생존을 위한 변이를 위해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어 낸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세포막에 접촉을 하고 인간세포를 숙주 삼아 복제를 계속하는 과정에서 퓨린 효소를 공격해 에너지원을 만들어낸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에이즈 환자 치료와 마찬가지로 단백질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하기 위한 치료법이 시행되고 있으며,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인 ‘칼레트라’(Kaletra)를 투여한 지 수 일 만에 환자 증상이 눈에 띄게 완화되기도 했다.
 
이처럼 퓨린의 활성을 억제함으로써 바이러스를 억제시키는 연구결과가 속속 나옴에 따라, 윤하나 교수팀이 발견한 시벅썬베리 속 유산균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를 억제시킬 수 있는 보조적 치료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

이번 연구에 참여한 가천의과대학교 이길여 암당뇨센터 정구보 교수는 “식물 유래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가세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에볼라 바이러스, 간염 바이러스, 에이즈 바이러스의 에너지원으로 알려져 있는 ‘퓨린 효소’의 활성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윤하나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마우스모델에 의한 고함량의 유산균과 다량의 항산화 물질을 통해 항생제가 통하지 않는 만성 방광염 치료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이라며 “이런 물질이 코로나19의 예방 및 완화에 보조적 역할을 충분히 할 것으로 생각되며 향후 방광염과 고지혈증에 적용해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