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 없이 검체 채취, 드라이브 스루에 이은 '글로브-월' 시스템 눈길

인쇄

인큐베이터 유사한 구조, 보라매병원 국내 최초 도입

차에서 검체 채취가 이뤄지는 '드라이브 스루' 검사에 이어, 의료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 간 검사 공간을 분리하는 ‘글로브-월(Glove-Wall)’ 시스템이 도입돼 눈길을 끈다.

서울시 보라매병원 선별진료소는 지난달 10일부터 ‘글로브-월’ 검체채취실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보라배병원

서울시 보라매병원 선별진료소는 지난달 10일부터 ‘글로브-월’ 검체채취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영아를 돌보는 인큐베이터와 유사한 구조로, 글로브가 설치된 유리벽(글로브-월)을 이용해 맞은편 검사자와 직접접촉 없이도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한다.

내부에는 음압기기를 별도로 설치해 내부 공기의 외부 유출을 차단한다. 의료진의 공간은 검사자와 동선까지 완벽히 분리되어 의료진과 환자의 2차 감염 우려도 크게 낮췄다. 의료진과 환자의 감염 우려는 줄고 보호장비 절감, 검사시간 단축 등의 효과를 보고 있다.

보라매병원 선별진료소에 근무 중인 김민정 간호사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레벨D 방호복을 장시간 착용해 온 몸이 땀에 흠뻑 젖을 정도로 체력소모가 심했다”며 “글로브-월 시스템 설치로 비닐가운과 N95마스크 등 필수적인 보호구만 착용하면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간편하고 피로도 덜하며, 방호복 착용으로 인해 검사가 지연되는 상황도 크게 개선된 것 같다”고 말했다. 

보라매병원 감염관리실장 박상원 교수(감염내과)는 “해당 시스템은 환자와 의료진의 추가 감염을 예방하고, 레벨D 보호구의 사용을 절감해 꼭 필요한 곳에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획기적인 검사방식”이라며 “검체 채취 후 환자가 머문 한정된 공간을 집중 소독함으로서 소독시간을 단축하고 안전하게 추가 검사가 가능 하므로, 신속하고 안정적인 소독여건이 마련된 시설에서 도입 시 매우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재 ‘글로브-월’ 시스템은 서울시 산하병원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도 벤치마킹해 운영 중이다. 태릉선수촌에 설치된 서울시 생활치료센터에도 추가로 도입될 예정이다.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은 “보라매병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상황과 마주해,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코로나19의 종식에 기여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