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전사’가 ‘코로나 전사’에 보낸 감동의 격려

인쇄

전남대병원 양설아 간호사, 코로나 격리병동 찾아 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긴장감이 감도는 전남대병원 국가지정음압격리병동에 예상치 못한 선물이 도착했다. 30개의 과일컵을 보낸 이는 지난 2015년 국가지정음압격리병동(이하 격리병동)에서 ‘메르스와의 전쟁’을 겪었었던 양설아 간호사. 당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 아니면 누가 하겠어요’라고 답해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전남대병원 양설아 간호사가 격리병동으로 보낸 과일컵 선물. 사진 전남대병원

지금은 일반병동에서 근무하는 양 간호사는 현장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이해한다. 동료들을 위해 과일 컵을 준비한 이유다. 양 간호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격리병동에서 고생하고 있을 동료들이 생각나 응원 차 보내게 됐다”면서 “5년 전 나에게도 큰 힘이 됐던 선배들의 격려를 받은대로 전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남대병원 양설아 간호사

현재 격리병동서 근무하고 있는 15명의 간호사 중 메르스 당시 양 간호사와 같이 근무했던 후배 간호사도 3명이나 된다. 한 후배 간호사는 “선배의 갑작스러운 격려에 놀랐고 메르스 때 같이 고생했던 일들이 생각나 가슴 뭉클했다” 면서 “선배의 격려에 더욱 강한 책임감을 갖고서 한 치의 실수 없이 환자를 간호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양 간호사는 “일회용 도시락으로 식사하고 외부인과 철저히 통제된 환경에서 일하다 보니 가끔 우울할 때도 있었다”고 떠올렸다. 일반인에게는 ‘메르스 전사’라 불렸지만 말 못할 노고가 컸던 것이다.

그는 후배들에게 “비록 피곤하더라도 동료들과 많은 얘기를 나누며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어가면 좋겠다”며 “메르스 때 레벨D 방호복을 하루에 여러 차례 입은 적도 있다. 방호복 입고서 근무할 때는 체력소모가 많은 만큼 장기적으로 체력 안배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전남대병원은 국가지정 음압격리병동을 운영한다, 총 70개 병상이 준비돼있고 13일 현재 5명이 입원해있다. 호흡기질환자에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하는 국민안심병원으로도 지정돼 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