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꿀잠의 길 찾는 '가천수면의학센터' 열어

인쇄

쾌적한 수면실서 정밀 검사… 6개 진료과 모여 치료법 모색

일생의 3분의 1은 잠자는 데 투자한다. 수면이 부족하면 낮에 심한 졸림증을 겪을 수 있는데, 이는 졸음운전을 인한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위험하다. 수면장애의 대표적인 질환인 수면무호흡증은 심장병·고혈압·뇌졸중 등을 증가시키며, 소아에서는 학습 능력을 떨어뜨리고 성장에 지장을 초래한다. 수면의 질이 떨어질 땐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수면의 질을 평가한 뒤 원인을 찾아 적절한 치료법을 찾는 게 중요하다.

11일 문을 연 가천수면의학센터의 입구. 수면다원검사를 위한 최신 장비를 갖췄다.  [사진 길병원]

이에 가천대 길병원은 11일 수면의 질을 측정·분석·치료하는 가천수면의학센터(센터장 신경과 박기형 교수)를 개소했다. 가천수면의학센터는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이비인후과 뿐 아니라 내과, 소아청소년과, 치과의 분야별 수면 전문 의료진의 진료를 통해 다양한 수면질환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하기 위한 다학제 시스템의 수면센터다.

 

가천수면의학센터에는 수면다원검사를 위한 최신 장비가 구비된 수면검사실을 갖췄다. 수면다원검사는 환자의 뇌파, 심전도, 근전도, 산소포화도, 혈중산소량, 호흡, 코골이 정도 등 다양한 생체신호를 기록해 수면의 패턴·문제를 분석한다. 이 검사는 수면무호흡증, 기면증, 불면증, 하지불안증후군 등 수면장애를 진단하는 데 효과적이다.

 

가천수면의학센터의 최대 장점은 인천 지역 최초로 6개 진료과가 다학제를 도입해 환자의 수면 문제에 다각도로 접근한다는 점이다.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이비인후과뿐 아니라 내과, 소아청소년과, 치과 의료진이 분야별 접근으로 환자의 수면 상태에 대해 종합적으로 접근해 진료 방향을 설계한다.

가천대 길병원은 수면의학센터 개소에 맞춰 세계적인 수면다원 검사 업체인 나투스(Natus)사의 최신 장비 뉴로웍스(Neuroworks) 3세트를 새로 들여왔다. 뉴로웍스는 고해상도 네트워크 카메라와 첨단 브레인 모니터, 풀HD 비디오 등 최고사양의 검사 장비로 구성했다. 샘플링 속도가 빠르고 신호 품질이 우수해 하드웨어·소프트웨어가 환자의 수면 상태를 민감하게 측정·분석할 수 있다. 환자가 착용하는 앰프를 작고 가볍게 만들어 검사 중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을 최소화해 환자의 수면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점도 장점이다.

 

가천수면의학센터는 3개 수면실을 갖췄다. 독립된 3개의 수면실은 저녁 시간에 병원에 방문해 잠을 자며 검사할 수 있다. 박기형 가천수면의학센터장은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면 낮에 졸리고 집중력이 저하됨은 물론 각종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도 높아지는 만큼 간단한 문제로 넘기지 말고 병원에서 정확하게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다"며 "최고의 의료진과 수많은 검사 경험, 최신 장비를 통해 환자 중심의 진단과 치료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