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덴탈 마스크 47만장, 전국 치과에 순차적 배포"

인쇄

11일 8만8000장, 12일 16만2600장 예정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는 오는 12일까지 25만여 장의 공적 마스크를 일선 치과에 발송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10일 입고된 공적 마스크 8만8000장과 11일 들어올 16만2600장의 마스크, 앞서 전국 개원가에 배포한 22만장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47만 여장의 공적 마스크가 전국 시도지부를 통해 공급됐다. 

이번에 공급되는 마스크는 지난 9일 정부 조달청과 공적 마스크 공급 계약을 맺은 치과재료 생산·유통업체 '이덴트’의 생산물량 전량이 포함돼 있다. 앞으로도 하루 생산량 1만3000장이 매일 치협에 입고될 예정이다. 앞서 이덴트는 지난 10일 정부와 계약한 덴탈마스크 판매금 전액을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인들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공적 물량 공급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치협을 통해 계속될 예정이다. 김철수 협회장은 “정부와 계속 조율하며 충분한 덴탈마스크 물량 확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덴트 측의 공적 공급량 전량도 확보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계속해서 공적 마스크 물량이 개원가에 공급되면 마스크 수급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개원가에 안정적인 덴탈마스크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