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를 마주하다…'코로나19' 이렇게 생겼다

인쇄

서울대병원 확진자 코로나 19 분리 배양 성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전자현미경 확대 사진. ‘코로나’는 라틴어로 왕관을 뜻한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바이러스 입자가 왕관모양의 돌기를 갖고 있어서 이런 이름을 갖게 됐다. 사진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박완범·오명돈 교수 연구팀이 중국 우한에서 국내 입국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 배양하는데 성공했다. 해당 연구는 19일 대한의학회에서 발간하는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온라인 판에 발표됐다.

이번 논문에서는 바이러스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자현미경 사진이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오명돈 교수는 “새로운 바이러스 질환이 유행할 때 원인 바이러스의 분리와 확보는 이 질환의 진단과 치료 및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과정”이라며 “ ‘코로나19 분리주’의 확보로 국내·해외 학술 연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Vero cell)의 전자현미경 사진. 1. 세포 내에 가득 모여 있는 바이러스 입자, 2. 세포 밖으로 이동 중인 바이러스 입자 3. 세포 밖으로 터져 나온 바이러스 입자 사진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공동연구진인 마크로젠은 분리한 바이러스에서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NGS, next generation sequencing)을 통해 ‘코로나19’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중국에서 코로나19와 비교해 99.7% 일치하나 9개의 유전적 변이가 있으며, 그 학술적 의미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