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차기 이사장에 한미약품 이관순 부회장 선임

인쇄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오늘(12일) 오전 제약회관에서 제 2차 이사장단 회의를 열고 차기 이사장에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관순 부회장은 앞으로 2년 동안 제약협회 14대 이사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 부회장은 1984년 서울대 화학교육과를 졸업, 한미약품에 연구원으로 입사한 후 연구소장, 전무이사,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한미약품의 연구개발을 진두지휘하면서 기술수출 성과를 이뤄내는 등 한국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신약개발 역량을 크게 높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이사장단 회의에서는 차기 부회장으로 장병원 전 식품의약품안전처 초대 차장을 추천했다. 갈원일 상근 부회장의 임기만료에 따른 후속조치다. 제약협회는 오는 18일 개최되는 2020년도 1차 이사회에서 관련 선임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장 전 차장은 보건복지부에서 노인요양보장과장, 감사팀장, 의약품유통조사 TF팀장, 고령사회정책과장을 지닌데 이어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운영지원과장, 경인지방식약청장, 의료기기안전국장, 의약품안전국장 등을 역임함뒤 식약처 초대 차장을 지냈다. 이사장단은 이와 함께 이재국 상무이사를 차기 전무이사로 승진 추천하고, 이사회 선임 절차를 밟기로 했다. 

협회 정관에 따라 차기 이사장은 이사장단 회의에서 선임되고, 이사회와 총회에 보고한다. 부회장 등 상근 임원은 이사장단 회의에서 추천하고 이사회 선임, 총회 보고로 인선 절차가 완료된다.

이밖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 감염 예방 차원에서 오는 2월 25일 열기로 했던 제75회 정기총회를 서면총회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또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를 재단법인인 (가칭) 한국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재단으로 전환, 설립하기 위해 7억원을 출연하는 안건을 이사회에 상정한다. 이와 함께 (주)대웅바이오의 정회원 가입 신청을 승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