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에너지 음료 자주 마시면 우울·뚱뚱 위험↑

인쇄

경희대 정자용 교수팀, 중고생 26만여 명 분석 결과

청소년이 에너지 음료를 자주 마시면 우울 등 정신건강 악화를 부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희대 식품영양학과 정자용 교수팀이 2014~2017년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26만7907명(남 13만7101명, 여 13만806명)을 대상으로 에너지 음료 섭취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연구에 따르면 에너지 음료를 주 1회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은 전체의 15.1%(남 17.3%, 여 12.9%)였다. 특히 고 3 학생은 24.2%가 주 3회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3 학생, 넷 중 1명 주 3회 이상 섭취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성인인 대학생의 에너지 음료 주 3회 이상 섭취 비율이 0.4∼6.0%에 비해 크게 높은 수치로, 고3 학생이 입시·학업에 대한 부담감 해소를 위해 에너지 음료를 선택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도 학업 성취도가 낮은 학생의 에너지 음료 섭취 빈도가 높았다"고 기술했다. 
 
에너지 음료 주 3회 이상 섭취 청소년은 비(非)섭취 청소년에 비해 탄산음료, 단맛 음료, 패스트푸드 등의 섭취가 많았다. 상대적으로 식습관이 나쁘다는 뜻이다. 

에너지 음료 섭취 빈도는 잦을수록 우울이나 자살 생각이 증가한 반면, 수면시간과 수면의 질은 감소했다. 주 3회 이상 에너지 음료를 섭취하는 청소년은 비섭취 청소년에 비해 과체중·비만 위험이 남학생은 1.3배,  여학생은 1.1배였다.

이는 에너지 음료에 함유된 카페인이 중독성이 있어서다. 대개 갈증 날 때 한 번 섭취하는 일반 가당 음료와는 달리 에너지 음료는 지속적인 섭취로 이어져 칼로리 과다 섭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에너지 음료 섭취 청소년은 흡연·음주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가 과잉 부주의 행동과 관련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수준에 따른 식습관, 생활습관 및 정신건강 관련 특성: 제10-13차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를 이용하여)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에너지 음료는 각성, 운동능력 향상, 집중력 증진 등의 효과를 내세워 판매되는 무알코올 음료다. 한 캔엔 보통 카페인이 50∼500㎎, 당류는 40∼50g 들어 있다. 에너지 음료를 자주 마시면 운동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선 아직 근거가 분명하지 않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