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봉 깊숙이 넣어 귀지 파거나 코 힘껏 푸는 사람 요주의

인쇄

100명 중 1~2명꼴로 고막천공 발생

면봉을 깊숙이 넣어 귀지를 파거나 코를 힘껏 풀 때, 갑작스럽게 큰 소음을 듣게 될 때, 손바닥이나 주먹 또는 단단한 물체에 의해 충격을 받을 때 주의해야 할 질환이 있다. 바로 고막천공이다. 고막에 구멍이 뚫린 상태를 말하는 고막천공은 일상에서 뜻하지 않게 발생할 수 있다. 노원을지대병원 이비인후과 안용휘 교수의 도움말로 고막천공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Q. 고막천공, 얼마나 자주 발생하나.

이비인후과 외래에서도 귀 진찰 중 고막천공이 관찰되는 환자가 종종 있다.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는 고막천공 유병률이 1.6%였다. 다시 말하면 국민 100명 중 1~2명에게서 고막천공이 발견된다는 뜻이다.

고막은 외이와 중이의 경계에 위치하는데 직경 약 9mm, 두께 0.1mm로 타원형의 얇은 막이다. 중이에 대한 방어벽이 되기도 하고 음파를 진동시켜 이소골에 소리를 전달하는 역할도 한다. 이런 고막에 천공이 생기면 통증, 출혈, 청력 저하, 이명, 어지러움을 일으킬 수 있다.
 

Q. 외상으로 인한 고막천공이 의외로 많다는데.

일상생활을 하다가 외상으로 인한 고막천공 또는 고막 손상을 겪는 사례가 많다. 외상성 고막천공은 고막에 직접 손상을 주거나 외이도나 중이에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인해 고막천공이 발생한 경우다. ▲머리핀이나 귀이개, 면봉 등으로 귀를 후비다가 실수로 고막을 직접 손상한 경우 ▲손으로 귀를 맞았거나 ▲현장에서 큰 폭발음을 들었거나 ▲외이도에 갑작스러운 기압 변화가 생겨 발생한 고막 손상 ▲코를 힘껏 푼 경우 이관을 통해 고막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외상성 고막천공은 염증이 동반되지 않으면 고막의 자연 재생능력에 의해 치유된다. 한 달 이내에 대부분 고막이 막히지만 천공이 심한 경우나 이차적 감염증이 동반됐다면 자연치유가 힘들 수 있다. 고막의 관통상은 깊게 손상된 경우, 이소골 연쇄의 탈구 및 골절, 출혈, 외림프누공, 안면신경 손상 등을 일으킬 수도 있다.
 

Q. 통증 심하고 진물 나오는 급성기 염증으로 인한 고막천공의 원인은 뭔가.

급성 중이염을 겪다가 고막천공이 생길 수 있다. 원인은 고막 안쪽 중이강 내의 염증이 심해지면서 고름이 갑자기 많아지면 얇은 막인 고막이 일부 찢어지기 때문이다. 고막천공이 생기기 직전에 귀통증이 심해지고 고막천공이 생긴 이후에 통증이 호전되면서 귀에 진물이 나온다. 급성 중이염으로 인한 천공은 대부분 크기가 작아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치유된다. 하지만 만성 중이염에 의한 천공은 자연치유가 드물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Q. 수술(고막성형술)이 필요한 경우는.

2개월 이상 고막천공이 이어진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다음과 같은 특수한 경우에도 즉각적인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고막천공이 고막이완부에 있거나 50% 이상 대천공일 때 ▲이소골연결의 손상이 있는 경우 ▲외림프 유출의 징후가 있을 때 ▲중이강 내 이물질이 들어 있는 경우 등이다.

모두 기본적으로 천공된 부분을 메워줌으로써 치유를 가능하게 해주는 ‘고막성형술’이다. 천공된 부분을 메우기 위해서는 귀 주변에서 지방, 근막이나 연골막 등을 조금 떼어내어 이식에 사용한다. 수술은 대개 귓구멍을 통해서 이뤄지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흉터가 남지 않는다. 간혹 천공 위치나 외이도 형태에 따라 귓바퀴 뒤쪽에 절개를 하고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귀 뒤쪽이라 흉터가 잘 보이지 않는다. 수술 후 잠시 어지러울 수 있으나 금방 회복되며 일상생활도 가능하다.
 

Q. 고막천공 예방법은.

일상생활 중 면봉이나 귀이개로 무리하게 깊이 외이도를 파거나 다른 사람이 있는 근처에서 조작하다가 부딪혀 의도하지 않은 손상이 생기지 않도록 항상 주의해야 한다. 귀지가 체질적으로 심하게 생기는 경우라면 정기적으로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귀지를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

코감기 증상이 있을 때 코를 너무 과도하게 힘껏 풀지 않는 것이 좋다. 고막천공 시 코를 세게 풀면 귀로 공기가 새면서 고막이 붙지 않거나 콧속 분비물이 귓속으로 유입될 수 있다. 또한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귀에서 진물이 나거나 청력저하 등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