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골절 예방하려면 골밀도와 '이것' 검사해야

인쇄

겨울철 낙상 골절 예방법

겨울이 되면 정형외과 의사들의 손이 바빠진다. 추운 날씨에 길이 미끄러워지고 움츠러든 몸과 두꺼운 옷으로 인해 순발력이 떨어져 낙상과 골절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급증하기 때문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정형외과 장해동 교수는 “증상 없이 뼈가 약해지는 골다공증까지 동반한 환자라면 가벼운 엉덩방아로도 골절이 발생하고 수술까지 받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근감소증(근육량이 감소하여 신체에 다양한 문제를 유발하는 질환)과 전반적인 운동신경의 감퇴, 관절의 유연성 감소,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한 젊은 연령의 골다공증 빈도 증가 등으로 겨울철 낙상과 골절 위험성이 높다”고 말했다. 

겨울철 낙상으로 흔히 골절이 발생하는 부위는 척추(등과 허리), 고관절(엉덩이 관절), 요골(손목) 등이다. 먼저 척추 부위는 압박 골절이 흔히 발생하는데, 넘어진 후 자세를 바꿀 때마다 허리나 등이 뻐근하게 아픈 통증이 지속되면 반드시 전문의 진찰과 검사가 필요하다.

압박 골절은 약한 뼈가 주저앉듯이 부러지기 때문에 통증은 있지만 걸을 수 있어 응급실이 아닌 외래 진료로 뒤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X-ray 검사만으로는 확진이 어려워서 MRI 검사가 필요하고, 척추 주변 인대 손상 정도에 따라 수술 여부를 결정하지만, 대부분 수술 없이 치료되는 경우가 많다. 또, 골절이 확인되면 비급여로 시행한 MRI 검사가 급여로 전환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검사하는 것이 좋다.

고관절 부위는 한쪽으로 넘어지면서 엉덩이에 체중이 쏠려 뼈가 부러진다. 보통 기본 X-ray 검사와 CT 검사로 진단하며, 치료를 위해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특히 고관절을 이루는 대퇴골(허벅지 뼈)과 엉덩뼈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뼈로 수술 시 출혈이 많고 혈전증과 색전증, 폐렴 등 전신적인 합병증이 더 큰 문제를 초래할 수 있어 골절을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칼슘·비타민D 혈액검사로 뼈 상태 확인

손목 부위는 넘어지면서 무의식적으로 손을 땅에 짚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약한 손목뼈에 체중이 실리면서 요골 끝부분에 발생하는 골절이 흔하며, 단순 골절보다 복합 골절이 많다. 최근에는 부분 마취와 내고정 장치, 수술기법 등의 발달로 수술 후 빠른 회복과 일상 복귀가 가능한 경우가 많다. 

장 교수는 “척추와 고관절, 손목 골절의 치료와 예방을 위해서는 골다공증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골다공증 진단을 위한 골밀도 검사는 65세 이상의 여성과 70세 이상 남성에서 의료보험 적용이 가능하므로 매년 검사를 받고, 칼슘과 비타민D 혈액검사도 시행하여 자신의 뼈 건강 상태를 종합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골다공증 치료제의 변화도 눈부시다. 매일 먹어야 하는 기존 치료제 외에 6개월이나 1년에 한 번만 주사를 맞으면 되는 치료제도 나왔다. 심한 골다공증 환자의 경우 뼈를 단단하게 만들어주는 골형성 촉진제가 도움이 되고, 골다공증 전 단계인 골감소증 환자는 예방적인 약물요법과 운동, 식이요법 등이 추천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