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자생의료재단 "출근길 마스크 600개 나눠드려요"

인쇄

강남·잠실·청주 의료진 등 30여 명 봉사 나서

강남자생봉사단원(오른쪽)이 7일 논현역 2번 출구 앞에서 시민에게 마스크를 전달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자생한방병원]

강남·잠실·청주자생한방병원 의료진과 임직원, 자생봉사단 30여 명은 지난 7일 각 병원 인근 지하철역, 전통시장 등 유동인구가 집중되는 장소를 찾아 시민에게 일회용 마스크 약 600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담은 유인물을 전달했다. 최근 마스크가 극심한 품귀현상을 빚고 있어 자생한방병원 각 병원이 시민을 위해 마스크를 확보해 배포한 것이다.

자생의료재단 박병모 이사장은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의료기관으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에 일조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생의료재단과 자생한방병원이 동참할 수 있는 일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