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건강 지키는 식재료 '표고버섯, 말린 자두, 연어'

인쇄

칼슘 흡수율 높여 골다공증 척추 골절 위험 높은 노년층 챙겨 먹으면 좋아

노년층이나 골다공증 환자가 주의해야 할 척추 질환이 있다. 바로 ‘골다공증성 척추 압박골절’이다. 골다공증이 있는 60~70대 이상 고령의 경우 허리를 삐끗하거나 재채기 등의 사소한 외력에도 척추뼈가 주저앉아 압박골절을 일으키기도 한다.

골다공증성 압박골절이 흔히 발생하는 골절 위치는 체중을 많이 지탱하는 흉추·요추부(등허리)로 허리가 무너지는 듯한 심한 통증이 발생해 거의 움직일 수 없고 통증이 가슴이나 배로 뻗쳐 내려가는 양상을 보인다. 특히 등이나 허리에 통증이 없어도 발생할 수 있다. 평소 척추관 협착증이나 디스크 등으로 만성적인 통증이 있는 60대 이상의 고령, 특히 여성에서 큰 외상없이 살짝 엉덩방아를 찧거나 허리를 돌리던 중 또는 재채기 도중에도 발생할 수 있다.

정자세로 누울 때 통증은 다소 줄지만 다시 일어서려고 하면 등이나 허리에 무너지는 듯한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때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몸이 점점 앞으로 굽는 척추후만증이나 옆으로 굽는 척추측만증과 같은 변형이 올 수 있다.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골다공증에 의한 척추 압박골절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는다. 여러 개의 척추뼈에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특징이 있는데 척추체 앞쪽 높이가 계속 감소해 등과 허리가 심하게 구부러지는 척주후만증을 일으키게 된다. 이런 경우 등과 허리가 점점 더 굽어지고 만성적인 통증으로 악화한다. 보행도 힘들어지고 전반적인 몸의 기능이 떨어져 폐렴이나 호흡곤란 등 전신적인 합병증이 유발된다.
 
골다공증성 척추 압박골절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먼저 척추 엑스레이검사를 시행한다. 다만 엑스레이검사는 척추체 높이가 가라앉는 것은 확인할 수 있지만 이 검사만으로는 급성 골절인지 오래된 골절인지 명확히 알 수 없다. 따라서 가장 확실한 진단 검사로 척추 MRI(자기공명영상촬영) 검사를 시행해 골절의 범위와 발생 시점을 파악한다.

골절이 생기면 골절편(부러진 뼈의 날카로운 조각)이 생기게 되는데, 뼛조각에 의한 신경 압박 여부 및 정도 등을 정확하게 알 수 있어 치료 계획을 수립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최두용 교수는 “골다공증 진단을 받은 후에는 고혈압이나 당뇨병 같은 다른 내과 질환처럼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다양한 부위에 골절이 발생해 수술해야 할 수 있고, 이로 인한 여러 합병증으로 고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TIP. 뼈 건강 생활 수칙
① 칼슘 흡수율을 높여주는 식품인 표고버섯, 말린 자두, 연어, 고등어, 미역을 골고루 섭취한다.
② 술과 커피(카페인) 등을 적게 마시고 반드시 금연한다.
③ 과도한 육류 섭취를 삼가고, 음식은 싱겁게 먹는다.
④ 규칙적인 운동과 야외활동을 하며 하루 30분 이상 햇볕을 쬔다.
⑤ 무리한 다이어트를 피하고 근육을 강화해 뼈를 보호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