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7번째 환자 발생…우한 다녀온 28세 남성

인쇄

23일 입국, 30일 확진 판정 받아

지난 30일 28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7번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출처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중국 우한에서 청도를 거쳐 지난 23일 밤 인천공항에 입국한 28세 한국인 남성이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7번째 확진환자는 23일 입국 후 26일 기침이 약간 있었다가 28일 감기 기운, 29일부터 37.7도의 발열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에 신고했다.

보건소 조사결과 의사환자(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 자가격리 후 시행한 검사에서 30일 저녁 감염 사실이 확진됐다.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31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는 총 7명이다. 세계적으로 총 9805명이 발생, 이 중 213명이 사망했다. 중국이 9692명(사망 213명)으로 가장 많고 태국(14명), 싱가포르(13명), 일본 (12명), 홍콩(12명) 등이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