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열화상 카메라 설치

인쇄
서울아산병원은 신종 감염병의 원내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은 어제(29일)부터 주요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 10대를 설치해 환자와 보호자 등 병원 방문자 전체를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면서, 중국 방문력과 발열·호흡기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또 외래·입원·응급 진료 환자는 신종 감염병 대응 매뉴얼에 따라 중국 방문력을 전수 조사한다. 아산병원 관계자는 “중국 방문력이 있는 의심환자가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하고 신속하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시스템을 통해 중국 우한시 등 감염병 발생지역 입국자 정보를 확인, 병원 방문 전 발열·호흡기 증상을 사전에 점검한 다음 병원 방문을 제한하고 있다.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사람 간 밀접 접촉을 줄이는 방안도 시행하고 있다. 우선 방문객 면회를 제한한다. 아산병원은 지정된 보호자 1명을 제외한 병문안을 전면 제한한다. 또 국가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경계 단계로 격상되면서 병원 내 학술대회나 환자 모임 등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