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알츠하이머 환자에겐 치명타

인쇄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강재명 교수팀, 환자·보호자 645쌍 조사 결과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신경정신행동 증상이 더욱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도인지장애 및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에게 영향이 컸다.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강재명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이혜원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는 2005년 9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서울시에 거주하는 인지장애 환자 및 보호자 총 645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초미세먼지 노출은 신경정신행동 증상과 보호자 부담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치매의 신경정신행동 증상인 우울, 초조, 망상, 불면, 충동성 등은 치매 환자의 고통 과 보호자의 부담, 입원률을 증가시켜 사회적 비용을 늘린다. 신경정신행동 증상은 치매 환자의 90%에서 관찰된다.

연구팀은 신경정신행동 증상을 한국형 치매행동평가척도(K-NPI)로 측정했고, 보호자의 부담은 NPI 보호자고통척도를 이용해 조사했다. 연구 결과, 신경정신행동 증상의 악화는 고농도 초미세먼지 노출과 연관성이 있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한 달 동안 8.3μg/㎥ 증가했을 때 환자들의 정신행동증상은 16.7% 악화됐다. 특히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은 한 달간 초미세먼지 8.3μg/㎥ 증가시 신경정신증상 수치가 40.7%나 증가했다.

보호자의 간병 부담 역시 초미세먼지 노출에 따라 가중됐다. 초미세먼지 증가에 한 달간(8.3μg/㎥) 노출 시 보호자 부담은 29.0% 증가했고, 두 달간(7.9μg/㎥) 노출 시 36.1%, 일년간 (3.9μg/㎥) 노출 시 19.2% 가중됐다. 

강재명 교수는 “초미세먼지가 인지기능 손상 환자의 비인지 증상인 정신행동증상을 악화하고 보호자의 부담 역시 가중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치매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기억력 개선제 복용과 혈관성 인자의 관리뿐 아니라 환경오염 등 사회적 건강위험인자 관리가 신경정신행동 증상 완화의 예방법으로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초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결국 환자·보호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저널(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최근호에 실렸다.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자 수 1만명 넘어

대기오염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이미 입증됐다. 다양한 대기오염물질 중에서 지름 2.5μm 미만의 입자는 크기가 작아서 인간의 생물학적 체계에 침투 가능하기 때문에 심각성이 크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다양한 연구결과를 통해 병원 입원률과 사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미세먼지로 인한 국내 조기 사망자 수는 2015년 기준 1만1924명에 이른다. 이중 심뇌혈관 질환이 58%로 가장 많았고 급성하기도호흡기감염 18%, 만성폐쇄성폐질환 18%, 폐암 6% 등의 순이었다.

최근에는 초미세먼지가 우울증이나 불안, 자살, 신경발달장애는 물론 언어 학습, 전반적 인지 등 인지기능 손상과도 관련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땐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외출 시에는 규격 마스크나 선글라스 등을 착용해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외출 후엔 반드시 노출 부위를 깨끗이 씻고 평소에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게 좋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