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할 때 함께 있으면 좋은 단짝 구강용품

인쇄

영양 크림, 불소 가글 등 상황에 따라 적극적으로 사용해야

구강 위생을 지키기 위해서는 수많은 구강위생 용품 중 나에게 맞는 것을 고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치주질환과 치아우식증은 올바른 칫솔질을 하지 못해 구강 위생 상태가 불량한 것에서 출발하는 경우가 많다.

칫솔을 고르기 위해서는 우선 구강 크기를 고려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어금니 2개 반 정도를 덮을 수 있는 크기의 칫솔이 적합하다. 칫솔모의 강도에 따라서도 종류가 다양하므로 구강 상태에 맞는 강도를 선택해야 한다.

치주질환 등으로 잇몸이 약하거나 이가 시리면 부드러운 모를 사용하고 칫솔질 횟수를 늘리면 잇몸에 부담을 줄이면서 플라크도 제거할 수 있다. 흡연하거나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잘 끼는 경우, 강모 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단, 강모 칫솔은 잇몸이 상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치아 사이 공간 크게 하는 이쑤시개 사용 피해야

치아 사이, 어금니 뒤쪽과 같은 곳은 일반 칫솔만으로는 확실히 닦기가 어렵기 때문에 칫솔 이외 다른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치간 공극(치아 사이 공간)의 형태와 크기에 따라 치실과 치간 칫솔을 이용해 치아 사이 관리를 해주면 좋다.

이쑤시개는 잇몸에 필요 이상의 손상을 주고 치아 사이 공간을 크게 만들 수 있어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 첨단칫솔은 마지막 어금니(최후방 구치), 고립 치아 등 일반 칫솔로는 닦기 어려운 부위를 닦을 때 효과적이다.

첨단 칫솔은 치약이 잘 묻지 않아 대신 0.12% 클로르헥시딘을 묻혀 사용하면 좋다. 혀는 닦을 때 헛구역질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혀 세정기를 이용해 혀의 뒤쪽에서 구강 밖으로 쓸어내리며 닦으면 된다.

치아가 자라는 시기인 아이에게는 머리가 작은 소아용 칫솔을 사용하고, 물을 스스로 뱉을 수 있게 되면 불소가 함유된 치약을 사용한다. 어릴 때는 치실 사용이 어려우므로 보호자가 손잡이가 있는 치실로 치아 사이를 관리해주면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치과 김미선 교수는 “3개월 정기검진 및 치과에서 시행하는 전문가 불소도포와 더불어 저농도의 불소 가글 용액을 가정에서 매일 사용하고 우유 성분으로 만들어진 치아 영양 크림을 양치질 후 치아에 발라주면 충치 예방 효과를 증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철치료했으면 두꺼운 치실 사용해야

보철·교정을 하는 경우 그에 맞는 구강용품을 사용해야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치약에는 연마제가 들어있어 틀니 표면에 상처가 나기 때문에 변형 전용 세정제를 사용해 닦아야 한다. 뜨거운 물은 플라스틱을 변형시키기 때문에 취침 시에는 찬물에 보관해야 한다.

임플란트 등 보철치료를 받은 사람은 보철물 밑에 치태가 쌓이기 쉬우므로 두꺼운 치실을 사용해 밑쪽까지 깨끗이 관리가 필요하다. 교정을 하는 경우에는 교정기기를 제외한 치아를 닦기 쉬운 V자 모양의 전용 칫솔과 첨단칫솔을 이용해 교정기 주변 미세한 부위까지 닦아야 한다. 

김미선 교수는 “하루에 5번이나 닦고 10분 이상 열심히 닦는데 왜 칫솔질이 안 됐다고 하는지 물어보는 환자가 종종 있다"며 "치과에서 전문가(치과의사, 치과위생사)와 상의해 구강위생 용품을 선택하고 정확한 칫솔질 교육을 받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